성우회, "대규모 실병 기동훈련 즉각 정상화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15:05

다음 달로 예정된 한ㆍ미 연합훈련에서 대규모 부대가 야전에서 실제로 기동하는 훈련을 되살려야 한다고 예비역들이 촉구했다.

지하 벙커에서 한ㆍ미 군 장병이 연합훈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성우회는 이 같은 지휘소 연습에 더해 실병 기동훈련을 하자고 촉구했다.  미 공군

지하 벙커에서 한ㆍ미 군 장병이 연합훈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성우회는 이 같은 지휘소 연습에 더해 실병 기동훈련을 하자고 촉구했다. 미 공군

예비역 장성들의 모임인 성우회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한ㆍ미 연합훈련은 북한의 핵 위협을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며, 지휘소 연습과 대규모 실병 기동훈련을 통해 군사대비 태세를 보장하는 것”이라며 “북한 비핵화 명분으로 축소ㆍ폐지되었던 대규모 실병 기동훈련을 즉각 정상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강력한 군사동맹체 그 자체로써 핵우산 제공에 결정적 역할을 하며 미국 측의 전략자산, 전시 증원전력 전개 등은 시뮬레이션만으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성우회는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한 상태에서 대한민국을 표적으로 전술핵, 핵잠수함, 신형미사일 등으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면서 “일각에서는 훈련연기를 제기하고 북한과의 협의를 제안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한ㆍ미동맹은 평시 북한의 도발억제, 유사시 전쟁 승리 등 사활적 이익을 지켜내는 린치핀”이라며 “북한은 한미ㆍ동맹 균열을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성우회는 “안보상황이 매우 엄중한 시기”라며 “국가안위가달려있는 안보 현안은 국가생존 차원에서 접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