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中 외교부, 美 제제에 뒤늦게 “엄정 항의, 즉각 중지를”

중앙일보

입력

중국 외교부가 24일 심야에 발표한 미국 재무부의 신규 대북 제재에 대한 반박 성명.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 캡처]

중국 외교부가 24일 심야에 발표한 미국 재무부의 신규 대북 제재에 대한 반박 성명.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 캡처]

 사상 최대로 불리는 미국의 새로운 대북 제재에 중국 외교부가 24일 엄정 항의한다며 즉각 중지를 요구했다.
겅솽(耿爽) 중국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제재안 발표 만 하루가 지난 24일 심야에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시종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집행하며 자신이 지어야 할 국제 의무를 이행했다”며 “중국 국민과 기업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행동에 종사하는 것을 절대 허락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조사를 통해 안보리 결의를 위반이 확실하고, 중국의 법률 법규를 위반한 행위에 대해서는 중국이 모두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제2단계’ 발언에 中 전문가들 “무력 사용 가능성 증대” 우려

겅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이 국내법을 근거로 실시한 중국 기업이나 개인에 대한 단독 제재와 ‘확대관할법’을 결연히 반대한다”며 “우리는 이미 관련 문제를 미국 측에 엄정 교섭(항의)했고 미국 측이 즉시 잘못된 조치를 즉각 정지해 양국의 관련 영역에서의 협력에 손해를 끼치지 않도록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겅솽 대변인의 발언은 미국 재무부가 발표한 대북 제재 대상 기업에 중국 기업 두 곳이 포함된 데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말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나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반박은 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전날 중국중앙방송(CC-TV)의 메인 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에는 보도되지 않았다. 전날 관영 신화사와 CC-TV가 미국 재무부의 대북 신규 제재안을 신속히 보도했지만, 발표 사실만 논평 없이보도하는 데 그쳤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대북 제재에 대한 공조를 계속하면서 북한의 반발을 의식해 로우키로 외교부 반발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

대신 중국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2단계” 발언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베이징 신경보가 25일 보도했다. 댜오다밍(刁大明)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교수는 “트럼프의 소위 ‘제2단계’는 매우 거칠고 불행할 것이라는 발언은 ‘최대한의 압박’의 체현이며 허장성세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하지만 쑨청하오(孫成昊) 중국 현대국제관계연구원 미국연구소 교수는 “트럼프가 군사 타격 가능성을 암시한 게 처음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현재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왕준성(王俊生) 중국사회과학원 아태세계전략연구원 부연구원은 “미국이 총체적으로는 북핵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고자 하지만 국제사회는 트럼프의 무력 사용 가능성을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평창 장애인올림픽까지 끝난 뒤 한·미가 2월로 예정됐던 키리졸브, 독수리 연례 훈련을 재개하면 북한이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쑨청하오 교수는 “최근 누적된 적극적인 분위기는 사라지고 지역 정세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