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다 그만둔 전업주부 장애연금 받게

중앙일보

입력 2012.10.26 02:00

지면보기

종합 02면

최모(54·여)씨는 1988년 국민연금제도가 도입될 때부터 보험료를 내오다 올해 퇴직해 전업주부가 됐다. 24년5개월 동안 6700만원가량의 보험료를 냈다. 하지만 최씨는 남편이 소득이 있다는 이유로 사고나 질병으로 장애가 생겨도 장애연금을 받을 수 없다.

 내년 중에 최씨 같은 사람이 장애연금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민주통합당 최동익 의원은 국민연금 보험료를 10년 이상 납부한 전업주부는 장애연금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의 국민연금법 개정안을 25일 발의했다. 지금은 전업주부가 예전에 보험료를 많이 냈더라도 소득이 있는 배우자가 있으면 장애연금을 받을 수 없다. 해당자가 538만 명에 달한다. 법률 개정안이 시행되면 이들 가운데 보험료를 10년 이상 낸 58만 명은 혜택을 보게 된다. 현재 10년 이상 보험료를 낸 전업주부가 사망하면 유족연금이 나오는데 이에 기준을 맞춘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