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아파트 경매 절차

중앙일보

입력 2009.03.16 11:45

업데이트 2009.03.16 14:14

인터넷 도박으로 물의를 일으킨 방송인 강병규(39)씨 소유 아파트가 경매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강병규씨 소유의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주상복합아파트(224.79㎡)에 대해 지난 달 2일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졌다.

경매개시결정이란 채권자의 경매 신청이 받아들여져 채무자의 부동산을 강제 압류하고 경매절차 중이라는 것을 등기에 공시하는 것이다.

경매 신청자는 우리은행으로 채권청구액은 22억원이며 외국계 자동차 리스회사인 BMW 파이낸셜에서도 5900만원을 청구하는 중복 경매를 신청했다. 국민은행 시세로 이 아파트의 시세는 24억원 정도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