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들 싸운다" 갑자기 비상슬라이드가…中여객기 황당 사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상하이데일리 캡처

사진 상하이데일리 캡처

중국동방항공 소속 여객기에서 승무원들 간 다툼이 발생해 비상 탈출용 슬라이드가 펼쳐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중국 신경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8일 저녁 상하이 푸동공항에 착륙한 중국동방항공 에어버스 A320 여객기에서 비상 탈출용 슬라이드가 갑자기 펼쳐졌다.

한 소식통은 "기내 승무원 간 갈등으로 비상 탈출용 슬라이드가 갑자기 작동했다"며 "이 사건으로 해당 여객기의 운항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고 전했다.

해당 여객기에는 푸둥공항으로 향하던 승객들이 탑승해 있던 상태였다고 한다.

항공사 측은 "시안~상하이 노선의 항공기가 착륙해 정류장을 지나가는 과정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며 "회사는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문제를 처리했고, 해당 항공편의 승객은 정상적으로 보호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사과한다"며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조사 결과가 나오면 관련 법령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비상 슬라이드를 무단으로 작동할 시 항공기 기종과 슬라이드 손상 정도에 따라 보상 비용이 수십만 위안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부풀어 오른 슬라이드를 복원시키는 과정이 복잡할뿐더러 슬라이드가 펼쳐질 때 날카로운 물체 등에 찢겨 손상되면 복원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반 승무원들이 슬라이드를 비상적으로 작동할 경우 강등과 같은 처분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