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와 토론하겠다” 처음 밝혀...트럼프 "언제, 어디서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맞붙게 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토론하겠다는 입장을 처음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언제 어디서든 (토론하겠다)"이라고 응수하면서 현지 언론에선 "바이든과 트럼프의 대선 후보 토론이 가까워졌다"는 기대감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하워드 스턴 라디오 쇼' 인터뷰에서 진행자로부터 "트럼프와 토론하겠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 언제 어디서 할지 모르지만 난 기꺼이 그와 토론하겠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토론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하게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20년 9월 29일 첫 대선 후보 TV토론회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와 조 바이든(오른쪽)이 맞붙었을 당시의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2020년 9월 29일 첫 대선 후보 TV토론회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와 조 바이든(오른쪽)이 맞붙었을 당시의 모습. AP=연합뉴스

그간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대선 후보 토론에 대해 "트럼프의 태도에 달렸다"는 식으로 모호하게 답해왔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토론 참여를 압박해왔다.

바이든이 트럼프와의 토론을 꺼리는 배경엔 2020년 대선 당시 토론에 대한 악몽 같은 기억 때문이란 해석이 나왔다. 그해 9월 29일 열린 첫 TV 토론회에서 두 후보 간엔 예상을 뛰어넘는 원색적인 인신공격이 이어졌다. 트럼프가 계속 말을 끊자 바이든은 "제발 그 입 좀 다물래?(Will you shut up?)"라고 소리쳤다. 진행자의 경고에도 트럼프가 멈추지 않자 바이든은 "그래, 계속 지껄여봐(Keep yapping, man)"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제대로 된 정책 대결은 이뤄지지 않고, 토론의 규칙도 잘 지켜지지 않아 당시 언론에서 "최악의 TV토론"이란 혹평이 나왔다.

바이든(오른쪽)과 트럼프가 2020년 10월 22일 대선 후보 TV토론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오른쪽)과 트럼프가 2020년 10월 22일 대선 후보 TV토론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 측은 대선 후보 토론 주관 단체가 토론 규칙을 따르지 않는 트럼프를 제지하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런데도 바이든이 입장을 바꾼 건 "선거 캠프의 계획된 전략 전환이라기보다 즉흥적인 발언"으로 보인다고 NYT가 민주당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바이든의 발언에 대해 트럼프는 자신의 트루스소셜을 통해 "비뚤어진 바이든이 토론 의사를 밝혔다. 모두가 그게 진심이 아니란 걸 안다"면서도 "만약 그가 토론에 나선다면, 나는 '언제, 어디서든, 어떤 장소에서든'이라고 말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14일 CNN·폭스뉴스 등 미 주요 언론사 12곳은 바이든과 트럼프 두 대선 후보의 토론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내기도 했다.

트럼프, 무소속 케네디 견제 이유는  

한편 트럼프가 오는 11월 대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를 본격적으로 견제하기 시작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그의 지지율이 16%로 예상보다 높은 데다가, 보수표를 잠식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케네디 주니어는 존 F 케네디(1917~1963) 전 대통령의 조카이자, 로버트 F 케네디(1925~1968) 전 법무장관의 아들이다.

트럼프는 26일 트루스소셜에 "케네디 주니어는 바이든의 재선을 돕기 위해 민주당이 심은 극좌 진보주의자"라며 "그를 지지하는 표는 '버리는 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초 민주당 진영의 정치 명문가 출신인 케네디 주니어가 바이든의 표를 가져갈 것이란 예상이 있었다.

미국의 무소속 대선 후보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EPA=연합뉴스

미국의 무소속 대선 후보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EPA=연합뉴스

그러나 미 퀴니피액대의 여론조사(지난 18~22일 유권자 1429명 대상) 결과 케네디 주니어가 사퇴할 경우 그의 지지층 가운데 47%가 트럼프를, 29%는 바이든을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또 공화당 지지자의 44%가 케네디 주니어를 우호적으로 평가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는 그 비율이 11%에 그쳤다. 다자 대결 지지율은 바이든과 트럼프가 각각 37%, 케네디 주니어가 16%를 기록했다.

케네디 주니어는 민주당 출신이지만, 코로나 팬데믹 당시 전국적인 백신 반대 운동을 주도해 보수 유권자에게 점수를 얻었단 분석이다. 앞서 케네디가의 일원 다수는 이번 대선에서 바이든을 공개 지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