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극장골 어시스트' PSG 귀중한 승점 1...리그 3연패 눈앞

중앙일보

입력

동점골을 어시스트해 팀을 위기에서 구한 이강인(오른쪽). EPA=연합뉴스

동점골을 어시스트해 팀을 위기에서 구한 이강인(오른쪽). EPA=연합뉴스

'골든보이' 이강인이 극장골을 어시스트하며 파리생제르맹(PSG)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다.

PSG는 2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리그1 31라운드 홈 경기에서 르아브르와 3-3으로 비겼다. 이강인은 PSG가 2-3으로 후반 막판 극적인 동점골을 도왔다. 후반 50분 오른쪽에서 올린 이강인의 왼발 '택배 크로스'를 문전의 곤살루 하무스가 헤딩 동점골로 연결했다. 이강인의 리그 3호 도움. 시즌 공식 경기 공격 포인트는 4골 4도움으로 늘었다.

귀중한 승점 1을 추가한 선두 PSG(승점 70·골 득실 +47)는 2위 AS모나코(승점 58·골 득실 +18)와 승점 차를 12로 벌리며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모나코가 남은 4경기에서 모두 승리해도 PSG를 승점에서 앞서지 못한다. 승점이 같아지더라도 골 득실 격차가 매우 커 PSG는 사실상 우승을 확정했다. 모나코는 29일 오전 2시 리옹을 상대로 31라운드를 치르는데, 이 경기에서 모나코가 승리하지 못한다면 PSG는 우승을 확정한다.

PSG가 우승하면 2021~22시즌과 22~23시즌에 이어 리그 3연패이자 통산 12번째 우승을 달성한다. 올 시즌을 앞두고 PSG 유니폼을 입은 이강인은 프랑스 무대 데뷔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든다. 또 만 23세에 생애 첫 리그 우승을 경험한다. 이강인은 2018~19시즌 스페인 발렌시아 소속으로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올 시즌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수퍼컵)에서 두 차례 컵 대회 우승만 경험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만 소화했는데도 축구 기록 사이트로부터 팀 내 3∼4위에 해당하는 평점을 받았다. 풋몹은 이강인에게 측면 수비수 아슈라프 하키미(8.7), 하무스(8.0), 미드필더 워렌 자이르에머리(7.3) 다음으로 높은 7.2의 평점을 부여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하무스(8.0), 하키미(7.5) 다음으로 높은 7.0점을 이강인에게 매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