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원 귀걸이를 2만원에…까르띠에 진품 산 男,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업체 측의 홈페이지 가격 오류로 정가의 1000분의 1에 까르띠에 다이아 귀걸이를 구매한 멕시코 소비자. 사진 X(엑스) 캡처

업체 측의 홈페이지 가격 오류로 정가의 1000분의 1에 까르띠에 다이아 귀걸이를 구매한 멕시코 소비자. 사진 X(엑스) 캡처

멕시코에서 한 남성이 프랑스 명품 브랜드 까르띠에 귀걸이를 정가의 1000분의 1 가격에 구입해 소동이 빚어졌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외과 레지던트인 로헬리오 비야레알은 지난해 12월 까르띠에 홈페이지에서 다이아몬드가 박힌 18K 금 귀걸이 가격이 237페소(약 1만9000원)로 표시돼 있는 것을 보고 서둘러 두 세트를 구매했다.

하지만 그는 일주일 후 까르띠에 측으로부터 "홈페이지 가격 표시에 오류가 있어 주문 취소를 해달라"는 취지의 연락을 받았다. 이 귀걸이의 정가는 그가 구입한 가격보다 1000배 비싼 23만7000페소(약 1900만원)였던 것이다.

비야레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까르띠에 홍보 게시물을 접하기 전까지 이 브랜드에 대해 아는 게 거의 없었다고 한다. 비야레알은 까르띠에 측의 '주문 취소'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업체 측은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는 메시지와 함께 환불을 할 경우 위로 차원의 보상으로 이 브랜드 샴페인 1병과 가죽 제품 1개를 무료로 제공할 것을 제안했다.

비야레알은 이 역시 거절했다. 그는 "까르띠에 웹사이트에서 구매와 관련한 분쟁 발생 시 관련 기관에 조정을 요청할 수 있다는 문구를 확인했다"며 "사은품을 받는 대신 규정대로 절차를 밟았다"고 말했다. 결국 까르띠에는 비야레알에게 제품을 배송해 일을 마무리했다.

비야레알은 26일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귀걸이 사진을 게시하면서 "어머니에게 드릴 것"이라고 알렸다. "반지처럼 착용해도 좋아보인다"며 귀걸이를 손가락에 끼운 사진도 올렸다.

현지 소셜미디어에서는 비야레알의 '끈기'를 응원하는 반응이 잇따랐지만 자신의 이익을 위해 소비자 보호 시스템을 악용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고 멕시코 일간 엘에코노미스타는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