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00대 기업 시총·영업이익, 대만에 밀렸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5면

한국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몸값과 영업이익이 대만 기업에 역전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 대표 기업인 삼성전자와 TSMC의 영업이익은 지난 2022년 TSMC가 삼성을 뛰어넘은 뒤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17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한국과 대만의 시가총액 100대 기업을 조사(금융업·지주사·특수목적회사 제외)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 100대 기업의 시총 합은 1565조4222억원으로, 대만 100대 기업들의 1649조8709억원에 미치지 못했다(지난해 말 기준). 2013년 말에는 한국 기업들 시총이 대만 기업을 앞섰지만, 뒤집혔다. 지난 10년 새 대만 기업들의 시총이 205% 증가할 사이에 한국 기업들의 시총 증가는 88.9%에 그친 결과다.

양국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도 뒤집혔다. 지난해 말 한국 100대 기업 영업이익은 71조6491억원으로, 10년 전의 88조1953억원보다 18.8% 줄었다. 반면 대만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36조3947억원에서 86조960억원으로, 136.6% 늘었다.

삼성전자와 TSMC 실적도 지난 10년 새 뒤집혔다. 두 회사는 각각 한국·대만 시총의 29.9%와 39.1%를 차지한다. 삼성전자 시총은 202조947억원(2013년)에서 266조5332억원(2023년)으로 10년 새 131.9% 늘었으나, 이 기간 TSMC 시총은 96조1509억원에서 549조4057억원으로 571.4% 늘었다. 지난해 TSMC 매출이 2013년 대비 4배(311.9% 증가)인 반면, 삼성전자 매출은 이 기간 13.2% 증가에 그쳐 제자리 수준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