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수입 감소에도 日맥주는 '폭증'…영업이익 1000%이상 오른 이 회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맥주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맥주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올해 1분기 맥주 수입 규모가 20% 정도 줄었지만 일본 맥주 수입은 두 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맥주 수입액은 4515만50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9.8% 줄었다. 수입량은 4만8322t(톤)으로 24.1% 줄었다.

하지만 일본 맥주 수입은 정반대 추세를 보였다. 1분기 아사히·삿포로·기린 등의 일본 맥주 수입액은 1492만50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5.2% 증가했다. 수입량도 1만7137t으로 103.5% 늘었다. 1분기 일본 맥주 수입액 규모는 1분기 기준으로 2019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컸다.

이에 따라 일본 맥주 수입사인 롯데아사히주류의 지난해 매출도 1386억 원으로 전년보다 330.5% 늘었다. 영업이익은 420억 원으로 1095.1% 증가했다.

반면 올해 1분기 중국 맥주 수입액은 478만3000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61.9% 줄었다. 수입량도 5927t으로 61.9% 감소했다. 지난해 불거진 칭다오 맥주의 '방뇨 논란'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