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국혁신당 10번으로 잘못 표기…"코드 최종 확인 못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일 YTN 방송화면 하단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기호가 10번으로 적고 1~3번에 배정된 박은정·조국·이해민 조국혁신당 후보가 나열돼 있다. 사진 페이스북

10일 YTN 방송화면 하단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기호가 10번으로 적고 1~3번에 배정된 박은정·조국·이해민 조국혁신당 후보가 나열돼 있다. 사진 페이스북

YTN이 10일 기호 9번인 조국혁신당을 기호 10번으로 잘못 표기해 사과했다.

YTN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뉴스특보 민심 2024' 특별 방송에서 오전 7시 47분부터 57초 동안 한 차례 자막에 '기호 10번 조국혁신당'이라고 잘못 기재해 방송했다"며 "해당 정당(조국혁신당)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YTN은 오전 8시 36분 방송에서 앵커가 사과 멘트를 했고, 오전 10시 21분과 낮 12시 37분쯤에도 자막과 음성으로 사과를 내보냈다.

YTN은 "방송사고대책위원회를 열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관계자 징계 여부 등을 정하겠다"며 "앞으로 유사한 방송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YTN은 이번 방송사고 원인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방송사에 데이터를 줄 때 정당별로 기호 숫자가 아닌 코드를 부여하고, 이 코드에 코딩을 거쳐야 선관위 데이터를 수신할 수 있다"며 "선거 방송을 준비하던 지난달엔 정의당과 녹색당이 합당하기 전이라 코딩에 쓰이는 조국혁신당의 정당 코드가 10번이었는데, 이후 정의당이 합당하면서 조국혁신당이 기호 9번이 됐고 YTN이 최종적으로 코드를 점검하면서 이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YTN의 선거방송 자막을 공급받는 국회방송에서도 동일한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한편 조국혁신당 신장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선거 당일 이처럼 치명적인 잘못이 단순한 실수로 보이지 않는다"며 "YTN에 정확한 경위 해명과 사과를 담은 공문을 요청한다"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