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오늘부터 사전투표…유권자의 힘은 투표에서 나온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0면

사전투표 의향자 40% 넘어…선거의 주요 부분 돼

선관위, 불신 여론 방지 위해 철저한 투·개표 관리를

오늘(5일)부터 이틀간 총선 사전투표가 진행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사 결과 4·10 총선에서 “사전투표하겠다”는 응답은 41.4%에 달했다. 2013년 도입 이래 계속 투표율이 높아져 온 사전투표는 숱한 논란에도 이젠 유권자들에게 본투표와 다름없는 선거의 주요한 부분으로 자리를 굳혀 가고 있다.

여야도 사전투표에 적극적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후보 254명은 투표 첫날 전원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장·노년층 유권자가 대폭 늘어나 사전투표가 여당에 불리하지만은 않게 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역시 4년 전 26.7%였던 총선 사전투표율을 31.3%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로 독려에 나섰다. 유불리 계산과 무관하게 국민의 선거 참여를 독려해야 할 정치권으로서는 당연히 할 일이다.

사전투표 전날인 4일부터는 본투표 당일(10일)까지 총선 관련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된다. 표심의 동향을 알 수 없는 ‘깜깜이 기간’이지만, 유권자로선 여론조사에 휘둘리는 ‘밴드 왜건 증후군’에서 벗어나 후보의 인품과 능력만을 기준으로 표를 던질 기회도 된다. 어느 때보다 혼탁한 선거판과 막말 등 네거티브 공세만 일삼는 후보들이 싫다고 투표를 포기해선 안 된다. 투표율이 높아야 민심이 분명히 표출돼 여야가 고개를 숙이게 마련이다.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디딤돌이 바로 사전투표다. 2016년과 2020년 총선에서 사전투표율이 두 배 넘게 오르면서 최종 투표율도 8%포인트 넘게 증가한 사실이 이를 입증한다. 대의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유권자의 힘은 결국 투표에서 나올 수밖에 없다.

신분증만 소지하면 전국 어디에서든 투표할 수 있는 사전투표는 유권자의 투표 기회를 최장 3일까지 보장하는 바람직한 제도다. 하지만 2022년 대선 때 터진 ‘소쿠리 투표’ 사태에서 보듯 선관위의 부실 관리로 사전투표를 불신하게 된 국민이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선관위는 사전투표함 보관 상황을 CCTV로 공개하고, 투표용지 일련번호 바코드 인쇄와 수검표 확인도 도입해 불신을 해소키로 했다. 하지만 한 유튜버가 사전투표소 40여 곳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적발되는 등 허점이 여전한 게 현실이다. 2년 전 대선과 지난해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때도 유사한 행동을 한 ‘요주의 유튜버’였던 그가 수십 곳 투표소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동안 선관위는 뭘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전국 3565개 사전투표소 점검 결과 행안부는 32곳, 경찰은 3곳에서 불법 카메라를 찾아냈지만, 선관위는 1곳밖에 찾지 못했다. 선거전이 가열될수록 결과의 신뢰성을 뒤흔드는 음모론은 더욱 기승을 부린다. 그럴 빌미를 한 치라도 주지 않으려면, 선관위가 사전투표를 비롯한 투·개표 점검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