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尹 "이재명 테러 당했다…테러는 자유민주주의의 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피습 사건과 관련해 "테러는 어떤 것이든 범죄 행위를 넘어 자유민주주의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4년 신년인사회' 모두발언에서 "이 자리에 참석하기로 했던 민주당 이재명 대표께서 어제 테러를 당하셨다. 지금 치료 중"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윤 대통령은 "테러라고 하는 것은 어떤 것이든 간에 피해자에 대한 가해 행위, 범죄 행위를 넘어 인간 자유를 억압하고 자유 사회를 지향하는 모두의 적이라고 할 수 있다. 자유민주주의의 적"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모두 정말 하나 된 마음으로 피해자를 위로하고 같은 마음으로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우리 모두 이재명 대표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해 여러분 모두 더욱 건강하시고 원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길 바란다. 고맙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4년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4년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일 이 대표의 피습 소식을 접한 뒤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졌다"며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경찰 등 관계 당국에 신속한 진상 파악과 빠른 병원 이송 및 치료 지원을 지시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정부 주요 인사를 비롯 주요 정당 대표들과 정치계, 경제계, 노동계, 종교계 등 대표들이 참석했다.

아울러 급발진 확인장치 발명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한 국지성(17) 학생, 여의도에서 의식 잃은 시민을 응급처치로 구조한 이원정(32) 간호사, 합정역서 의식 잃은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구조한 강태권(33) 육군 대위 등 국민대표 3인도 함께 자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