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어로 "본인 이지연은"…뉴질랜드서 첫 한인 장관 탄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질랜드 정부에서 사상 첫 한인 장관이 탄생했다.

27일(현지시간) 라디오 뉴질랜드(RNZ)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뉴질랜드 웰링턴의 정부청사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식에서 신디 키로 뉴질랜드 총독은 국민당의 멜리사 리(한국명 이지연) 의원을 새 정부의 경제개발부, 소수민족부 그리고 미디어·통신부 등 3개 부서 장관으로 임명했다.

뉴질랜드 새 정부의 멜리사 리(한국명 이지연) 경제 개발부 및 소수민족부, 미디어·통신부 장관(가운데)이 27일 뉴질랜드 웰링턴의 정부청사에서 장관 선서식 후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왼쪽), 신디 키로 뉴질랜드 총독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멜리사 리 SNS 캡처

뉴질랜드 새 정부의 멜리사 리(한국명 이지연) 경제 개발부 및 소수민족부, 미디어·통신부 장관(가운데)이 27일 뉴질랜드 웰링턴의 정부청사에서 장관 선서식 후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왼쪽), 신디 키로 뉴질랜드 총독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멜리사 리 SNS 캡처

리 장관은 이날 장관으로 선서하면서 영어와 한국어로 번갈아 선서문을 읽었다.

리 장관은 한국어로 "본인 멜리사 이지연은 법에 따라 찰스 3세 국왕 폐하와 그의 후계자 및 왕위 계승자에게 진정으로 충성을 다할 것을 선서합니다"라며 "본인 멜리사 이지연은 뉴질랜드 행정부 집행위원회 장관으로 임명됐으며 원활한 뉴질랜드 국정운영을 위해 필요한 경우 항상 최선의 판단력을 발휘해 총독에게 자유로이 자문하고 조언할 것을 선서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밀을 유지하고 성실하게 장관의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선서했다.

리 장관은 취임식 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크리스토퍼 럭슨 국민당 정부의 일원이 된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한국어로도 선서해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리 장관은 1966년생으로 한국에서 태어나 말레이시아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뒤 호주 디킨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학을 공부했다. 이후 뉴질랜드에서 기자, 앵커 등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얻었다. 2008년엔 국민당 의원으로 선출되면서 정계에 진출했고 지난달 열린 총선을 통해 6선 의원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