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명계 '원칙과 상식' "대의원제 사실상 폐지는 개딸 빠시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민주당 혁신모임 '원칙과 상식'이 26일 대의원제 비율 축소를 추진하는 당을 겨냥해 "민주주의 포기이자 팬덤 정치의 늪에 스스로 빠지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김종민, 이원욱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연 '원칙과 상식, 전문가에게 듣는다' 세미나 시작 전 선거제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김종민, 이원욱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연 '원칙과 상식, 전문가에게 듣는다' 세미나 시작 전 선거제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민·조응천·이원욱·윤영찬 의원 등 비명계로 구성된 '원칙과 상식'은 이날 국회에서 '민심소통 전문가에게 듣는다'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종민 의원은 취재진과 질의응답 과정에서 "지금 추진하고 있는 전당대회 룰 변경은 사실상 대의원제를 폐지하겠다는 것"이라며 "우리 민주당의 전국 당 대의원대회가 '전당대회'다. 민주당은 대의원을 근간으로 하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에서도 대의원 없는 정당이 없다는 점에서 볼 때 사실상 대의원제를 폐지하겠다는 건 당내 민주주의를 포기한 유튜브 정당 (선언)"이라며 "유튜브 일부 목소리 그리고 당 팬덤으로 의사결정을 하겠다는 당내 민주주의 포기 선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팬덤 정치의 늪에 스스로 빠지는 길"이라며 "당장 어떤 분들은 유리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정당은 국민들로부터 멀어질 것"이라고 이번 결정이 사실상 최고위원 등 현 지도부에 유리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공천심사를 앞두고 있어 의원들이 대의원제 비율 축소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민주적으로 결정하려면 내년 총선 끝나고 나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도 "지금 다들 자기 공천이 목전에 차오르는 상황이어서 여기에 감히 안 된다고 누가 얘기하겠나"라고 동조했다.

조 의원은 "대선 패배 이후에 입당하신 당원이 과반 넘는다는 걸로 저는 대충 들었는데 압도적이겠다"며 "채진원 경희대 교수가 말씀하신 '개딸빠시즘 정당'이라는 표현을 처음 들어봤는데 그쪽으로 가는 것 같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개딸은 개혁의 딸의 준말로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을 뜻한다. 빠시즘은 팬덤을 의미하는 '빠'와 '파시즘'을 합한 신조어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 연구소 교수는 이번 결정이 "개딸 목소리를 키우기 위한 발상"이라고도 주장했다. 채 교수는 "강성 목소리를 더 강하게 밀기 위해 그런 꼼수를 부렸다고 생각한다"며 "일반 국민이 생각하는 민의와 거리가 멀어 당을 더 '빠시즘' 강화로 만들기 위한 꼼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이 대표와 이 대표를 지지하는 의원, 지지자들이 반대 목소리를 억압하는 '포퓰리스트 정당'이 완성됐다. 사당화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후보자들의 본선 진출 규정을 바꾸기로 의결했다.

기존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국민 25%, 일반당원 5%의 비율로 진행됐던 것을 국민과 일반당원을 합해 '국민'으로 30%, 대의원과 권리당원을 합해 총 70%를 반영하되 대의원과 권리당원 반영비율을 20대 1 미만으로 한다는 내용이다. 이전에는 대의원의 1표가 일반 당원 80표에 해당했던 것과 비교하면 그 영향력이 4분의1 정도로 축소되는 것이다.

민주당은 27일 당무위와 12월 7일 중앙위를 거쳐 개정안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