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가을 가장 추운 주말 온다…서울 체감 -5도, 전국 한파특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일 오전 경기 화성시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아이들이 두터운 외투를 입고 등교를 하고 있다. 뉴스1

10일 오전 경기 화성시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아이들이 두터운 외투를 입고 등교를 하고 있다. 뉴스1

주말 동안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5도까지 떨어지는 등 초겨울 한파가 다시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곳곳에는 한파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점차 낮아져 당분간 평년보다 낮겠다”며 “아침 기온이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은 영하권으로 내려가는 곳이 많겠고, 경기 동부와 강원, 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5도 이하로 떨어져 춥겠다”고 10일 예보했다.

서울의 경우 토요일인 11일에 아침 기온이 -2도로 떨어지겠고, 체감온도는 -4도로 더 낮을 전망이다. 일요일인 12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3도, 체감온도는 -5도를 기록하면서 더 추워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 양주와 파주 등은 체감온도가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에 머물러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주말이 될 전망이다.

전국 곳곳 한파·강풍특보 “노약자 야외활동 자제”

초겨울 날씨를 보인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초겨울 날씨를 보인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한낮에도 서울의 기온이 6~7도에 머무는 등 쌀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강원 내륙과 대구, 경상도 등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10일 오후 9시를 기준으로 한파 특보를 발표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위로 인한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가급적 야외활동 자제하고, 야외활동 시 체온 유지 등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중부 지방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는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도 많겠으니 농작물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전라 서해안에는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11일 오전까지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에 바람이 순간 풍속 시속 70㎞(20m/s) 안팎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해안과 전라 내륙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주말 내내 전국적으로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14일부터 추위 풀려…수능일 중부 비 가능성

초겨울 추위는 주말을 지나 13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13일 아침 기온이 -3도까지 떨어지겠지만 14일부터는 영상권을 회복하는 등 점차 기온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에는 서울의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은 6~12도의 분포를 보이는 등 한파가 나타나지는 않을 전망이다. 다만 서울 등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16일에 대기 상층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중부 지방에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강수 영역은 아직 변동성이 크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