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H 철근누락 2건 추가 발견…민간은 0건인데 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지난 8월 충남 공주시 LH 공주월송 A4 아파트 지하주차장 무량판 기둥 사이에 보강공사를 위한 잭 서포트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충남 공주시 LH 공주월송 A4 아파트 지하주차장 무량판 기둥 사이에 보강공사를 위한 잭 서포트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발주한 아파트 단지에서 ‘철근 누락’이 추가로 확인됐다. 앞선 무량판(보 없이 기둥만으로 천장을 지탱하는 방식) 구조 아파트 전수조사 과정에서 누락됐던 30개 단지를 추가로 조사한 결과다.

이로써 전국 22개 LH 아파트 단지에서 철근 누락 사실이 밝혀졌다. 반면 국토교통부가 조사한 민간 무량판 아파트 조사에선 부실시공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LH가 비용 절감 등을 위해 무량판 공법을 선택했는데,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해 부실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LH는 23일 안전진단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자체 시행단지 11곳과 민간참여 사업 단지 19곳에 대해 추가 긴급안전진단을 한 결과 2개 단지에서 철근 누락이 확인돼 보강 공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추가로 철근 누락이 확인된 단지는 경기 의왕시의 ‘의왕초평A3’과 화성시의 ‘화성비봉A3’ 등 두 곳이다.

981가구 규모 ‘의왕초평A3’은 단지 내 918개 기둥 중 46개 기둥에서 철근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LH는 시공 과정에서 철근이 단순 누락됐다고 설명했다. ‘화성비봉A3’은 988가구 규모로 공사가 진행 중인데, 921개 기둥 중 28개 기둥에서 철근이 누락됐다. 설계 과정에서 구조계산과 도면 표기가 잘못됐다. LH는 다음 달까지 보강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LH 발주 아파트와는 달리 민간 무량판 아파트에서는 부실시공 사례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이번 ‘철근 누락 사태’의 원인으로 LH의 관리·감독 부실이 더욱 부각되게 됐다. 이날 국토부는 ▶LH의 재래식 공법 ▶관리·감독 부실 ▶공사비 문제 등으로 LH 아파트에 철근 누락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