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연패 도전하는 '어펜져스', 카자흐스탄 꺾고 은메달 확보…중국과 결승

중앙일보

입력

아시안게임 단체전 3연패를 노리는 '어펜져스(어벤져스+펜싱)'가 일단 은메달을 확보했다.

28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카자흐스탄 선수를 공격하고 있는 오상욱(오른쪽). 연합뉴스

28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카자흐스탄 선수를 공격하고 있는 오상욱(오른쪽). 연합뉴스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김정환(40), 구본길(34·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9·화성시청), 오상욱(27·대전시청)은 28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카자흐스탄을 45-41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금메달의 주인이 가려질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7시 열린다. 상대는 개최국 중국이다.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서도 최강으로 통한다. 2014년 인천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단체전에서 연속 금메달을 땄고, 이번 대회에서도 8강전에서 일본을 45-26으로 완파하면서 압도적인 기량을 보였다.

지난 25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오상욱(오른쪽)과 은메달을 딴 구본길. 연합뉴스

지난 25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오상욱(오른쪽)과 은메달을 딴 구본길. 연합뉴스

특히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은 5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년 전 도쿄 올림픽에서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한 멤버다. 오랜 기간 세계 정상의 실력을 유지해 '어펜져스'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 지난 25일 개인전에서는 오상욱(금메달)과 구본길(은메달)이 결승전에서 맞붙는 명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면, 구본길은 박태환(수영)·남현희(펜싱)·서정균(승마)·양창훈(양궁)·류서연(볼링)에 이어 여섯 번째로 역대 한국 선수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5개)을 보유하게 된다. 오상욱도 생애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2관왕에 오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