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미 해군, 동해서 연합해상훈련 실시…美 이지스함 참가

중앙일보

입력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이지스구축함이 지난 4월 17일 동해 공해상에서 한미일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앞에서부터 율곡이이함, 벤폴드함, 아타고함. 연합뉴스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이지스구축함이 지난 4월 17일 동해 공해상에서 한미일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앞에서부터 율곡이이함, 벤폴드함, 아타고함. 연합뉴스

한·미 해군이 25일 동해상에서 대잠전, 해상사격 등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했다.

해군은 이날 동해에서 한미 함정 9척과 해상초계기 2대가 투입된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최근 북한 주장 우주발사체 발사, 신형 잠수함 진수 등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는 상황에서 한미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계획됐다. 이번 훈련은 27일까지 이어진다.

한국 측에서는 이지스구축함인 율곡이이함과 충무공이순신급 구축함인 대조영함을 비롯해 잠수함 2척 등 함정 7척과 해상초계기 1대가 참가했다.

미국 측에서는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인 로버트스몰스함과 이지스구축함인 슈프함 등 함정 2척과 해상초계기 1대가 참여했다.

한국 해군 지휘를 맡은 김인호(준장) 제7기동전단장은 "이번 훈련은 한미 해군이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효과적으로 억제·대응하고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양국 해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연합작전수행능력을 강화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