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권혁재의 사람사진

런던서 ‘영화 40주년’ 기념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24면

권혁재 기자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정지영 감독 “다음 게 최고작”

권혁재의 사람사진/ 정지영 감독

권혁재의 사람사진/ 정지영 감독

“지난 1월 정지영 감독의 영화를 로테르담 영화제에서 봤습니다.
아직 한국에선 개봉하지 않은 ‘소년들’인데요.
정의가 주제인 이 영화에 대해 유럽 사람의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마침 올해가 정 감독의 40주년이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올 10월, 영국 런던 ‘런던아시아영화제’에
’하얀 전쟁’ ‘남부군’ 등 영화 8편을 상영하기로 했습니다.
한·영 수교 140주년에 정 감독의 40주년을 기념하니 더할 나위 없죠.”
이는 '런던아시아영화제' 전혜정 집행위원장이 전해준 소식이다.

정지영 감독은 '하얀 전쟁'으로 대종상영화제 각색상을, 도쿄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대상을, '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로 백상예술대상 감독상과 청룡영화상 대상을 받았다. 그런데도 그는 아직 최고의 영화를 만들지 못했노라 고백했다.

정지영 감독은 '하얀 전쟁'으로 대종상영화제 각색상을, 도쿄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대상을, '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로 백상예술대상 감독상과 청룡영화상 대상을 받았다. 그런데도 그는 아직 최고의 영화를 만들지 못했노라 고백했다.

소식을 들은 김에 정지영 감독을 만나 영화 입문 계기를 물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영화감독을 하겠다고 마음먹었어요.
‘오발탄’이란 영화를 봤는데 내가 알지 못하는 세계를 보여주더라고요.
집에서 책방을 하던 터라 이미 소설과 시나리오도 봤는데도 말이에요.
그때 처음으로 영화를 본 게 아니라 읽은 겁니다.
그러면서 저 영화를 만드는 주체가 누군지 봤더니 감독이더라고요.
그래서 감독이 되기로 결심한 겁니다.”

그 결심의 첫 결실이 1983년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이다.
고교 1학년 때의 이른 결심과 달리 첫 영화는 꽤 늦은 편인 게다.
당시 서른일곱 정 감독은 결혼한 상태에 아들까지 있었다.

대학 입시시험에 출제된 수학 문제 오류를 지적한 뒤 부당하게 해고된 김경호 교수의 실제 이야기로 만든 영화 〈부러진 화살〉. 정지영 감독은 이 영화로 33회 청룡영화상 감독상을 받았다.

대학 입시시험에 출제된 수학 문제 오류를 지적한 뒤 부당하게 해고된 김경호 교수의 실제 이야기로 만든 영화 〈부러진 화살〉. 정지영 감독은 이 영화로 33회 청룡영화상 감독상을 받았다.

꽤 힘들었을 당시를 정 감독은 이리 회고했다.
“내가 철이 안 들어서 가족 생계는 아내가 알아서 하겠거니 했죠.
그 바람에 아들은 당시 초등학교를 여섯 번이나 옮겨야 했죠.
이만큼 와서 보니 아내와 아들이 내 영화의 버팀목이었던 게죠.”

정지영 감독은 ″ 한국에서 제일 힘들게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 두 사람이 있는데, 나보다 조금 더 어렵게 만든 사람이 이창동 감독입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큐멘터리 영화지만 보는 관객이 재미있게끔 하려니 늘 어려웠노라 고백했다.

정지영 감독은 ″ 한국에서 제일 힘들게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 두 사람이 있는데, 나보다 조금 더 어렵게 만든 사람이 이창동 감독입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큐멘터리 영화지만 보는 관객이 재미있게끔 하려니 늘 어려웠노라 고백했다.

정 감독에게 40년 영화 인생에 최고 영화가 뭔지 물었다.
그의 답은 “앞으로 찍을 다음 작품이죠”였다.

그러면서 그는 40년 동안 단 한 번도 만족했던 작품이 없었노라 덧붙였다.
그는 늘 최선을 다했지만, 최고는 아니었으니 다음 작품은 최고이길 꿈꾼 게다.
이렇듯 서른일곱에 입문하여 일흔일곱이 된 정지영 감독,
그가 여태도 최고의 영화를 꿈꾸는 건, 아직도 현역 감독인 이유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