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권혁재 프로필 사진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나는 찍는다, 고로 존재한다’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권혁재입니다.

응원
189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288

권혁재 기자의 기사 중 조회수가 높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2024.03.18 00:00 ~ 2024.04.18 00:22 기준

최근 하이라이트
이러합니다

출처

‘태양을 피하는 방법’ 두 번째, ‘더 보기’ 프로모드 꺼내세요

2024.04.07 15:31

여백이

출처

[권혁재의 사람사진] 왼쪽 귀 안 들리는 한수진

2024.04.04 00:24

셔터를 누르고 있는 동안 포커스가 조절되고 노출이 결정

출처

째까닥 찍고 곧장 폰 내렸지? 그게 당신 사진 망친 이유다

2024.03.17 15:41

나아가 노출 값 조절은 휴대폰이 계산해 준 노출 값을 넘어 스스로 사진의 창조자가 되는 일입니다.

출처

역광은 사진이 안 찍힌다? 이 양귀비 보라, 노출값의 힘

2024.03.31 14:53

다른

출처

“김치” 외치자 “찰칵” 답했다…물속도 쉽게 찍는 고수의 꿀팁

2024.03.24 14:56

총 1,312개

  • 고요한 날 바람개비가 빙빙…삼각대 대신한 ‘손각대’ 마법

    고요한 날 바람개비가 빙빙…삼각대 대신한 ‘손각대’ 마법 유료 전용

    다시 말해 자동 모드 노출 조절은 물론 갤럭시 프로 모드의 노출 조절 기능인 ‘EV’와 아이폰 전문가 모드의 ‘Exp’가 바로 셔터스피드와 감도(ISO)의 조합인 겁니다. 아이폰 전문가 모드에서는 가장 느린 셔터스피드가 갤럭시와 달리 1초입니다. 빠른 셔터스피드를 사용할 것인가? 느린 셔터스피드를 사용할 것인가? 입자가 고운 저감도를 택할 것인가? 아니면 거친 고감도를 택할 것인가? 저는 빛이 부족한 위 상황에서 빠른 셔터스피드 1/3200초를 선택했습니다.

    2024.04.14 14:40

  • ‘태양을 피하는 방법’ 두 번째, ‘더 보기’ 프로모드 꺼내세요

    ‘태양을 피하는 방법’ 두 번째, ‘더 보기’ 프로모드 꺼내세요 유료 전용

    사실 이 프로, 전문가 모드에서 노출 조절 아이콘은 지난주에 배운 자동 모드에서 화면을 움직여 노출을 조정하는 방식과 거의 같습니다. 거의 같은데 왜 구태여 번거롭게 프로, 전문가 모드에서 노출을 조절하냐고요? 프로, 전문가 모드에서는 아주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iPhone XS, iPhone XR, iPhone 11 모델, iPhone SE(2세대) 및 iPhone 12의 경우 설정에서 카메라를 찾은 다음에 스마트 HDR을 끄면 됩니다.) ※ 이 HDR로 만들어진 사진을 마뜩잖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꽤 있습니다.

    2024.04.07 15:31

  • [권혁재의 사람사진] 왼쪽 귀 안 들리는  한수진

    [권혁재의 사람사진] 왼쪽 귀 안 들리는 한수진

    "저에게 한쪽 귀가 안 들리는 건 여백이 아니고 또 다른 채움이에요" 오는 15일, '한수진 리사이틀 위드워너클래식' 콘서트가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떠오른 한수진의 말이다. 그런데도 이러한 남다름을 그는 ‘또 다른 채움’이라고 한 게다. 악기 소리가 바로 제 왼쪽 귀에서 들리지 않고 다른 쪽 귀로 들리기에 한편으론 객관적으로 소리가 들리고, 또 한편으론 주관적으로 들리죠.

    2024.04.04 00:24

  • 역광은 사진이 안 찍힌다? 이 양귀비 보라, 노출값의 힘

    역광은 사진이 안 찍힌다? 이 양귀비 보라, 노출값의 힘 유료 전용

    그 아이콘 주변 화면을 손가락으로 꾸욱 누른 후, 왼쪽, 혹은 아래로 손가락을 밀면 노출 값이 어두워집니다. 아이콘 주변을 눌러 화면을 밀면 노출 값이 간단히 조절되니까요. 그렇다면 한번 선택해 보십시오! 휴대폰이 계산해준 노출 값을 선택할 것인가요? 아니면 스스로 조절한 노출 값을 선택할 것인가요? 오늘 소개한 노출 조절법이 다가 아닙니다.

    2024.03.31 14:53

  • “김치” 외치자 “찰칵” 답했다…물속도 쉽게 찍는 고수의 꿀팁

    “김치” 외치자 “찰칵” 답했다…물속도 쉽게 찍는 고수의 꿀팁 유료 전용

    지난주에 이어 휴대폰 카메라 셔터의 숨겨진 기능들을 낱낱이 알려드리겠습니다. ‘음량 높이기’ ‘음량 낮추기’ 둘 다 셔터로 작용합니다만, 둘 중 ‘음량 높이기’ 버튼이 연속촬영 버튼입니다. 휴대폰을 흔드는 중에 "김치"라고 말만 하면 알아서 셔터가 응답하니 어디서나 외쳐보십시오! "김치"라고요! 마지막으로 셀프 타이머 활용입니다.

    2024.03.24 14:56

  • [권혁재의 사람사진]  '바티칸의 김대건' 세운 한진섭

    [권혁재의 사람사진] '바티칸의 김대건' 세운 한진섭

    그런데 여기서는 사람들이 앉고 타고 하니 딴 세상에 온 듯했다. 둘러보니 조각 작품은 오토바이를 탄 소, 돼지 가족, 송아지 모자, 담장 너머 세상을 보는 소녀, 의자 등 모두 25점이었다. 작품을 만든 한진섭 조각가에게 사람이 앉고 타게끔 한 이유를 물었다.

    2024.03.21 00:24

  • 째까닥 찍고 곧장 폰 내렸지? 그게 당신 사진 망친 이유다

    째까닥 찍고 곧장 폰 내렸지? 그게 당신 사진 망친 이유다 유료 전용

    휴대폰 카메라의 모든 기능은 물론이거니와 숨겨진 기능은 물론 휴대폰 카메라로 부릴 수 있는 모든 비법까지 알려 드릴 작정입니다. 이 ‘핸드폰 사진 학교’를 졸업할 때쯤이면 휴대폰 카메라의 달인이 되어 있을 겁니다. 10여 년 전부터 휴대폰 카메라의 셔터 작동 방식은 손을 떼면서 사진이 찍히게 되어 있었습니다.

    2024.03.17 15:41

  • [권혁재의 사람사진]  '사랑의 백신' 연주 20년 이상희

    [권혁재의 사람사진] '사랑의 백신' 연주 20년 이상희

    그날 그 아이들을 후원하는 콘서트를 열기로 결심했습니다". 이상희 씨는 2004년 국제백신연구소를 후원하는 콘서트의 첫발을 뗐다. 두 기부 콘서트 모두 20주년 기념 콘서트다.

    2024.03.07 00:25

  • 복수초, 처절하게 아름답다…빗속에 꽃가루 지키는 몸짓

    복수초, 처절하게 아름답다…빗속에 꽃가루 지키는 몸짓 유료 전용

    꽃가루를 지키기 위한 그들의 생존 전략이니까요. 그 오므림, 꽃가루를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몸짓임을 아니까요. 사실 복수초는 얼음 속에서 핀다고 하여 ‘얼음새꽃’이라고도 하고요.

    2024.02.25 15:10

  • 푸바오 사진만 수십만장 찍은 류정훈 "초점 안보여도 정신없이 셔터 눌렀죠"

    푸바오 사진만 수십만장 찍은 류정훈 "초점 안보여도 정신없이 셔터 눌렀죠"

    화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ISO 6400은 사진 찍은 이래 처음 설정한 값이었습니다. 이는 에버랜드 류정훈 사진가가 들려준 푸바오 탄생 직후 장면 촬영 후일담이다. 2023년 7월 7일 촬영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 탄생 사진은 타임지가 선정한 ‘2023년 올해의 100대 사진’에 선정됐다.

    2024.02.24 00:11

  • [권혁재의 사람사진] 0.1㎜ 붓끝으로 불러낸 부처…불경·코란·성서가 한자리에

    [권혁재의 사람사진] 0.1㎜ 붓끝으로 불러낸 부처…불경·코란·성서가 한자리에

    포스터엔 그가 손으로 쓴 사경 작품이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 성서를 손으로 쓴 예일대 소장품과 함께 전시된다고 안내되어 있었다. 보통 작품 하나 완성에 5~6개월, 길게는 9개월이 걸린다. 이렇게 그리니 적어도 한 작품에 5~6개월이 걸리는 터였다.

    2024.02.22 00:31

  • 원앙 부부 정말 금슬 좋을까…‘질투는 나의 힘’ 수컷의 비밀

    원앙 부부 정말 금슬 좋을까…‘질투는 나의 힘’ 수컷의 비밀 유료 전용

    비번식기의 원앙 수컷은 붉은색 부리, 검은 눈, 노란색 ·흰색 어울린 눈가, 적갈색·파란색·녹색 어우러진 관모, 오렌지색.흰색 어우러진 수염깃, 핑크색 윗가슴, 노란색·갈색·흰색 물결치는 옆구리, 푸른색·녹색의 현란한 날개, 쑥색과 녹색·흰색 절묘한 꽁지, 오렌지색 부채꼴 날개 깃털로 이뤄져 있습니다. 그저 다듬고 또 다듬고 또 다듬는 게 전부입니다. 자! 여기서 원앙을 휴대폰으로도 제대로 찍는 방법이 뭘까요? 우선 휴대폰의 망원렌즈를 활용하는 방법입니다.

    2024.02.18 15:49

  • [권혁재의 사람사진] ‘싱어게인'이 찾은 보석

    [권혁재의 사람사진] ‘싱어게인'이 찾은 보석

    사실 JTBC ‘싱어게인’은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를 위한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당신의 노래가 위로가 됐다"는 말이 그 무엇보다 좋다는 가수 김기태, 그에게 절망이었던 목소리가 이젠 누군가의 위로가 됐다. 그는 '한 번 더’라는 기회를 통해 이젠 무명 33호가 아닌, 김기태라는 이름의 목소리로 위로를 건넨다.

    2024.02.08 00:47

  • ‘청룡의 해’ 해가 용솟음친다…문무대왕릉 ‘빛내림’ 순간

    ‘청룡의 해’ 해가 용솟음친다…문무대왕릉 ‘빛내림’ 순간 유료 전용

    ‘청룡의 해’니 용이 되어 바다를 지키겠다던 문무대왕의 뜻이 서린 그 바위를 볼 요량이었습니다. 먼발치서 어둠 속에 든 그 바위섬을 보면, 마치 용이 수면 위에 떠 있는 듯 기다랗습니다. 마치 그 바위 사이에서 용이 솟을 것만 같았습니다.

    2024.02.04 15:38

  • 겨울 강이 펄펄 끓어오른다…양촌리 일출, 불타는 ‘물안개’

    겨울 강이 펄펄 끓어오른다…양촌리 일출, 불타는 ‘물안개’ 유료 전용

    하필이면 몹시 추운 날 구태여 양촌리로 제가 간 이유가 뭘까요? 답은 물안개를 보고자 함이었습니다. 이 추운 겨울에 웬 물안개 타령일까요? 이는 기온과 관련이 있습니다. 게다가 좀처럼 보기 힘든 고니의 날갯짓도 볼 수 있습니다.

    2024.01.28 15:07

  • [권혁재의 사람사진]'맨발의 웹툰왕' 기안84

    [권혁재의 사람사진]'맨발의 웹툰왕' 기안84

    ‘패션왕’은 장안의 화제였고, 수많은 독자가 ‘패션왕’ 마감을 기다리고 있으니 기다리는 독자를 위해 마감을 지켜야 하는 게 그의 숙명이었다. 수상을 두고 평론가들은 그가 자신 모습 그대로 방송한 결과라고 평했다. 평론가들의 평을 곱씹어 보니 2012년의 기안84 또한 슬리퍼를 신은 채 자신 모습 그대로 인터뷰에 나선 터였다.

    2024.01.25 00:14

  • 안개 뒤 새하얀 사슴뿔 떴다, 엘사가 덕유산에 부린 마법

    안개 뒤 새하얀 사슴뿔 떴다, 엘사가 덕유산에 부린 마법 유료 전용

    마치 엘사 공주가 겨울왕국을 만드는 장면처럼, 그렇게 세상이 새하얗게 변해 갔습니다. 친구들에게 마법 같은 덕유산 상고대를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 상고대와 눈꽃의 차이는 뭘까요? 「 상고대와 눈꽃의 차이가 뭘까요? 상고대는 수증기가 나무에 붙어 언 얼음결정이기에 온 나무가 하얗습니다.

    2024.01.21 16:14

  • “맙소사” 광화문에 용이 뜬다, 이번주 토·일 마지막이다

    “맙소사” 광화문에 용이 뜬다, 이번주 토·일 마지막이다 유료 전용

    어둑한 저녁, 버스를 타고 광화문을 지나다가 한눈에 시선이 사로잡혔습니다. 빛으로 만든 무엇들이 제 시선을 단박에 사로잡은 겁니다. "맙소사"라는 말이 저절로 나온 건 육조광장에 있는 빛으로 만든 작품들 때문입니다.

    2024.01.14 15:12

  • [권혁재의 사람사진] 일흔에 시작한 모델 윤영주

    [권혁재의 사람사진] 일흔에 시작한 모델 윤영주

    이는 2021년 시니어 모델 오디션 프로그램 MBN '오래 살고 볼 일-어쩌다 모델' 우승자인 윤영주씨 우승 소감이다. "저는 시니어 모델이 있다는 것도 몰랐어요. 일흔에 시작한 모델 윤영주의 삶을 되돌아보면 거의 영화 한 편이다.

    2024.01.11 00:20

  • 홀로 오른 설산, 오대산 서대… 곤줄박이가 내 손에 앉았다

    홀로 오른 설산, 오대산 서대… 곤줄박이가 내 손에 앉았다 유료 전용

    그 바람에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오대산 속의 그 길을 찾아 나섰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오대산의 오대 중에 서대로 오르는 길입니다. 이렇듯 일반인 출입 불가니 사람 만날 일이 거의 없으며, 오롯이 자신과만 동행할 수 있는 길이기에 서대로 오르는 길을 찾는 겁니다.

    2024.01.07 15:29

  • 아내는 "살아줘서 고마워" 남편은 "살려줘서 고마워" [권혁재의 사람사진]

    아내는 "살아줘서 고마워" 남편은 "살려줘서 고마워" [권혁재의 사람사진]

    "11월 15일, 정말 진짜 진짜 행복한 오늘입니다! 항암약물치료 하느라 2021년 4월 5일 가슴에 심었던 케모포트(혈관에 심는 포트)를 드디어 955일 만에 제거했습니다. 무려 955일 만에 제거한 케모포트, 눈물 나고 웃음 날 일이지 않은가. 이 시도 때도 없는 웃음으로 인해 당시 '인생사진' 제목이 ‘웃음이 췌장암 씹어버렸다, 부부의 기적은 진행 중’이었다.

    2023.12.28 00:29

  • 외국 여성은 ‘쌍따봉’ 남겼다, 12월 주인공 만들어준 비법

    외국 여성은 ‘쌍따봉’ 남겼다, 12월 주인공 만들어준 비법 유료 전용

    아무리 사람이 많아도 휴대폰으로 호젓이 자신만의 ‘인생 사진’을 찍을 방도를 찾아보는 게 목적이었습니다. 그래도 기다리지 않고 트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이 있었습니다. 워낙 사진 명소라 소문났기에 사람이 많을 터입니다만, 그 사람들 때문에 자신만이 주인공이 된 사진을 찍는 게 만만치 않습니다.

    2023.12.17 16:03

  • 이별 준비하는 '판다 할부지' 강철원 "손녀 푸바오 놓아줄 때"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별 준비하는 '판다 할부지' 강철원 "손녀 푸바오 놓아줄 때" [권혁재의 사람사진]

    타임지가 뽑은 올해 100대 사진에 쌍둥이 판다 탄생 장면이 선정됐다. 절대 쉽지 않은 판다의 탄생, 그것으로 스스로 판다 할아버지가 되리라 꿈꾼 이는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였다. 탄생 자체가 경이였던 푸바오는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이름을 얻었고, 강 사육사는 자연스레 ‘푸바오 할아버지’라는 꿈을 이루게 됐다.

    2023.12.14 00:19

  • 파도가 밤새 빚어놓는다, 젊은 연인들의 인생샷 명소

    파도가 밤새 빚어놓는다, 젊은 연인들의 인생샷 명소 유료 전용

    최근 이 ‘파도리 해식동굴’이 인생 사진 명소로 이름이 났습니다. 동굴 안에서 본 동굴 입구가 기린의 형상입니다. 입구마다 젊은이들이 인생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2023.12.10 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