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훌쩍 큰 딸 주애 데리고 나온 김정은 "한미일 깡패 우두머리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딸 김주애와 함께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사랑하는 자제분과 함께 해군사령부에 도착하시자 해군 장병들은 뜻깊은 자기의 창립 명절(해군절)에 무상의 영광과 특전을 받아안게 된 감격과 환희에 넘쳐 열광의 환호를 올리고 또 올렸다"고 보도했다. 여기서 '사랑하는 자제분'은 김 위원장의 딸인 김주애를 뜻한다.

김주애가 공개석상에 나온 것은 약 3개월여만이다. 지난 5월 17일 김 위원장의 정찰위성 발사 준비위원회 현지 지도에서 하얀 가운에 하얀 모자를 쓴 채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5월 17일 군사정찰위성 1호기 시찰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손에 담배가 들려 있다. 그 옆에는 딸 김주애도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 5월 17일 군사정찰위성 1호기 시찰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손에 담배가 들려 있다. 그 옆에는 딸 김주애도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날 해군사령관으로부터 작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그 어떤 불의의 무력충돌사태와 전쟁에서도 주도권을 갖고 선제적 공세를 위한 주체적 해군작전전술적방침들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의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 회의를 겨냥하는 듯 "얼마 전에는 미국과 일본, '대한민국'의 깡패 우두머리들이 모여앉아 3자 사이의 각종 합동군사연습을 정기화한다는 것을 공표하고 그 실행에 착수했다"라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무모한 대결책동으로 말미암아 지금 조선반도 수역은 세계최대의 전쟁장비집결수역, 가장 불안정한 핵전쟁 위험수역으로 변해버렸다"라며 한반도 정세 불안의 책임을 한미일 3국에 돌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조성된 현정세는 우리 해군이 전쟁 준비 완성에 총력을 다하여 상시적으로임전태세를 유지하며 유사시 적들의 전쟁의지를 파탄시키고 최고사령부의 군사전략을 관철할 수 있게 준비될 것을 요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해군사령부 방문에는 김주애를 비롯해 리병철 노동당 비서, 박정천 전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강순남 국방상도 동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