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펑펑 튼 이유 있었다…'고통스럽게 더운 날' 2.8배 늘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총파업대회에 쿨링포그가 설치돼 있다. 뉴스1

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총파업대회에 쿨링포그가 설치돼 있다. 뉴스1

최근 10년 동안 여름철 체감온도가 33도를 넘은 날이 이전 10년보다 2.8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여름에도 비와 폭염이 번갈아 오면서 푹푹 찌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체감온도 33도는 기상청이 폭염주의보를 발표하는 기준이다. 기상청은 올여름부터 기온만을 고려해 발표하던 폭염 특보를 체감온도 기준으로 바꿨고 2일 이상 33도가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주의보를 발표한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6일 중앙일보가 기상청의 여름철(5~9월) 최고체감온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2013~2022년) 동안 서울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은 연평균 15.3일이었다. 이전 10년(2003~2012년)의 5.5일에서 2.8배가 됐다. 체감온도는 기온뿐 아니라 습도까지 고려한 계산식에 따라 사람이 실제로 느끼는 더위를 수치화한 것이다.

건강에 주의가 필요한 30도 이상의 체감온도를 기록한 날은 연평균 50.7일에 달했다. 이전 10년 동안에는 연평균 34.9일이었는데 보름가량 늘었다. 그만큼 사람들이 덥다고 느끼는 날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요즘 더위가 더 고통스러운 이유 

2일 서울 종로구 쪽방촌에서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와 쿨링포그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2일 서울 종로구 쪽방촌에서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와 쿨링포그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더위가 더 고통스럽게 느껴지는 건 온도만큼이나 습도의 영향이 크다. 습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체감 온도는 1도가량 오른다. 습도가 높으면 사람이 받는 열 스트레스가 커지고 더 심한 피로감을 느낀다. 대기에서 몸에 있는 수증기를 잘 뺏어가지 않아 열 배출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또, 낮에 데워진 열이 밤에 잘 식지 않아 열대야도 자주 발생하고, 그만큼 에어컨 사용 시간도 증가한다.

올해에도 초여름부터 비가 자주 내린 탓에 습도가 높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체감온도가 높은 찜통더위가 자주 나타났다. 특히 장마철이 시작된 6월 하순부터는 폭우와 폭염이 번갈아가면서 전국을 덮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철이 시작된 6월 하순 강수량은 178.2㎜로 1973년 이후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장맛비가 소강상태일 때는 기온이 빠르게 치솟았다. 6일에도 강원 속초는 34.5도, 경북 울진은 34.9도까지 기온이 오르는 등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우진규 기상청 통보관은 “정체전선(장마전선)이 제주도 부근에 머물러 있는 상황에서 저기압에 들어오면서 많은 비가 내리고, 이후 건조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맑은 날씨로 인해 기온이 빠르게 올라가는 패턴이 나타나고 있다”며 “지표면이 젖어 있는 상태에서 햇볕이 내리쬐다 보니 한증막 같은 더위가 느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감온도 훨씬 빠르게 올라…건강에 더 악영향”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여름철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더 빠르게 오르는 추세를 보인다. APEC기후센터와 부산대 등 공동 연구팀은 2021년에 발표한 논문에서 “1981년부터 2018년까지 여름 동안의 더위 체감온도가 기온보다 훨씬 빠르게 올라갔다”며 “사람들이 체감하는 폭염의 강도가 훨씬 강하며 인간의 몸과 건강이 훨씬 더 나쁜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체감온도가 상승하는 경향은 2010년대 이후로 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최근 10년 동안 서울에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연평균 15.3일)은 최고온도가 33도 이상인 날(12.8일)보다 더 많았다. 그만큼 사람들이 더위를 더 타는 폭염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이현주 APEC기후센터 박사는 “2010년대부터 북태평양고기압이 남서쪽으로 확장하는 빈도가 증가하면서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남쪽의 덥고 습윤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해 습한 폭염을 불러왔다”고 말했다.

달궈진 바다, 수증기 더 내뿜어…“습한 폭염 강해질 것”

기상학자들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한반도 주변의 해수면 온도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어서 습한 폭염이 더 자주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습한 폭염이 앞으로 10년마다 최대 2일 정도씩 지속해서 증가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하경자 부산대 대기환경과학과 교수는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면 바다에서 수증기를 더 많이 내뿜기 때문에 연안 국가인 한국의 경우 습윤 폭염이 더 많아지고 강해질 수 있다”며 “폭염의 특성에 따른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