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후쿠시마 오염수 해저터널 개통..."방류 시점은 총리가 직접 판단"

중앙일보

입력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의 오염수 방출을 위한 설비가 26일 완공됐다. 이번 달 말에서 다음 달 초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작성한 최종 보고서가 나오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방출 시기를 결정하게 된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26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도쿄전력 직원이 오염수 해양방출 설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6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도쿄전력 직원이 오염수 해양방출 설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이날 오염수를 방출하기 위해 원전에서 1km 떨어진 앞바다까지 설치한 해저터널을 개통했다. 터널을 파기 위해 설치했던 굴삭기를 방수구 인근 바다에서 전용선으로 끌어올리고, 터널이 막히지 않도록 모래의 유입을 막는 커버도 설치했다고 밝혔다. 28일부터 시작되는 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의 설비 성능 검사가 끝나면 방류를 위한 시설 면에서의 준비는 완료된다.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알프스)에 통과시켜 트리튬을 제외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한 뒤 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이를 해수를 섞어 트리튬 농도를 일본 정부가 정한 기준치의 40분의 1 수준인 1리터당 1500베크렐(㏃) 미만으로 조정한 뒤 터널을 통해 바다로 방류한다는 계획이다.

또 정기적으로 방수구 주변의 해수를 채취해 트리튬 농도가 방수구 인근에서 1리터당 700베크렐, 원전으로부터 10km 인근에서 1리터당 30베크렐을 넘었을 경우 장비 이상으로 판단해 방출을 멈출 예정이다. 이날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대량의 해수와 섞는 배관(직경 약 2m)이나 문제 발생 시 방출을 멈추는 긴급 차단 밸브 등의 관련 설비를 일본 언론들에 공개했다.

또 이날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을 대상으로 하는 TV설명회를 개최했다고 외무성이 밝혔다.

"방류 시기 결정은 총리 판단" 

설비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오염수 방출 시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7일 산케이신문은 경제산업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원자력규제위원회의 방류 전 검사 종료, IAEA의 최종 보고서 공개 등이 모두 이뤄진 단계에서 기시다 총리가 방류 시점을 최종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IAEA가 작성 중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의 안전성에 대한 최종 보고서는 이달 중 발표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공개 시점이 다음 달로 미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음 달 4일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총리에게 직접 보고서를 전달한다.

지난 20일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지난 20일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보고서에서 문제가 지적되지 않을 경우 기시다 총리의 결정만 남게 된다. 그러나 방류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한국 등 주변국, 태평양 도서국은 물론 일본 내에서도 후쿠시마 어민들의 반대가 높아지고 있어 총리의 방류 시점 판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탱크 가득 차는 시점은 내년 2~6월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는 2011년 사고 이후 녹아버린 핵연료가 남아있는 원자로 건물에 비와 지하수 등이 흘러들면서 하루 약 90톤(2022년 기준)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6월 15일 기준으로 ALPS 처리를 마친 약 133만 6000톤의 오염수가 보관 중인데, 이는 전체 탱크 용량의 97%에 해당하는 양이다.

당초 일본은 올해 여름에서 가을쯤 오염수 보관 탱크가 가득 찰 것으로 보고 이 시점에 해양 방류를 시작하기로 했다. 그러나 오염수 발생량이 조금씩 줄면서 탱크가 가득 차는 시기는 내년 2월에서 6월로 늦춰진 상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