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에 표범 출몰 신고…당국 "큰 들개로 추정"

중앙일보

입력

지난 24일 경북 영주시 한 밭에 표범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진은 영주시 환경보호과 관계자들이 현장 조사에서 촬영한 표범 추정체의 발자국. 사진 영주시

지난 24일 경북 영주시 한 밭에 표범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진은 영주시 환경보호과 관계자들이 현장 조사에서 촬영한 표범 추정체의 발자국. 사진 영주시

경북 영주시에 표범이 남긴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조사한 결과 들개의 발자국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국립생물자원관 서문홍 연구사는 26일 영주시 한 밭에 남겨진 동물 발자국을 조사한 뒤 "개나 너구리 등 갯과 동물 발자국으로 추정된다"며 "표범과 같은 고양잇과 동물 발자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 연구사는 발자국이 좌우대칭인 점과 모든 발자국에 발톱 자국이 보이는 점이 갯과 동물 발자국으로 추정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고양잇과 동물 발자국은 좌우로 대칭을 이루지 않고 발톱 자국도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서 연구사는 "발자국 크기를 봤을 때 들개 발자국으로 보인다"며 "앞발과 뒷발 발자국이 겹치면서 발자국이 더 크게 남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 45분쯤 "표범이 마당 앞까지 내려왔다. 발자국이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50대 여성은 경찰에 "야생동물보호협회에 확인해보니 표범으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로부터 상황을 전달받은 영주시 환경보호과는 전날과 이날 현장을 찾아 15㎝ 크기의 발자국들을 사진으로 남겼다. 발자국은 밭에 일렬로 여러 개가 나 있었으며 현재는 장맛비로 발자국이 밭에서 씻겨 나갔다고 환경보호과 관계자는 전했다.

영주에서는 지난 13일에 무섬마을 무섬교에 1m 크기 악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열흘간 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수색 결과 악어나 악어 서식흔이 확인되지는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