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농업협회, 유기농데이 대축제 성료

중앙일보

입력

지난 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된 ‘2023 유기농데이 대축제’가 2만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올해로 18회차를 맞은 유기농데이 대축제는 한국친환경농업협회,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로 유기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친환경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유기농과 발음이 비슷한 6월 2일을 유기농업 기념일로 지정하면서 진행됐다.

공식 행사인 ‘유기농데이 기념식’은 주형로 친환경자조금관리위원장의 개회 선언으로 막을 올렸으며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강용 한국친환경농업협회장, 곽금순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상임대표, 권옥자 한살림연합 상임대표, 김영향 두레생협연합회 회장, 안인숙 행복중심생협 회장 등이 참석해 ‘나와 지구를 지키는 건강한 한입’ 친환경농산물의 가치를 함께 나눴다.

김인중 차관은 축사에서 “친환경농업은 우리 농업이 나아가야 하는 방향”이라고 강조하면서 “친환경농업 발전을 위해 힘쓰시는 농업인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정부도 생산 농가 수·재배면적 등 친환경 농업의 확산과 성장을 위해 정책적인 노력을 체계화하고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올해 연말까지 SBS고릴라 라디오 광고에 송출되는 국민가수 박현빈의 곤드레 만드레에 친환경가사를 개사한 곡으로 축하공연을 시작하였고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정선호·인디 음악계의 루키 그래쓰(GRASS)가 선보이는 ‘친환경 뮤직 스테이지’는 축제의 흥을 한껏 북돋웠으며, 논생물 관찰·고추 모종 심기·친환경농산물 악기 만들기 등 색다른 체험으로 친환경 농업의 가치를 즐겁게 배워보는 ‘친환경 놀이터’ 프로그램이 인기를 얻었다.

특히 청년 농부가 직접 기른 신선하고 건강한 친환경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친환경 청년 농부 파머스마켓’은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관심과 성원으로 조기에 판매 종료되었다.

주형로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장은 “많은 소비자들이 유기농데이 대축제에 방문해주셨고 친환경농업의 중요성과 가치를 공유한 뜻깊은 자리였다. 나의 건강과 지구를 지키는 친환경농산물을 많이 소비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용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청계광장에 모인 많은 소비자에게 친환경과 유기농에 대해 알릴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앞으로는 청계광장뿐 아니라 전 세계 1000개 광장에서 대한민국 친환경농업과 친환경농산물의 가치를 알리는 행사가 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