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기현 식사제안 거절…"밥·술은 친구들과 먹어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식사 자리 제안을 재차 거절하면서 “밥 먹고 술 먹는 건 친구들과 하라”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의 삶이 너무 어렵다. 경제도 어렵고, 안보도 위기고, 외교는 더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국민들께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우리 국민의 삶과 미래를 위임받은 정치인들이 국민들에게 뭘 하는 척하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 쇼로 만나 소주잔을 기울이고 밥 먹는 게 뭐 그리 대수겠나”고 꼬집었다.

이어 “그래서 제안했다. 밥 먹고 술 먹는 것도 좋은데 그것보다는 우리 국민들의 삶에 관한 민생에 관한 정책대화를 공개적으로 해보자”라며 “어떻게 하면 국민들의 더 나은 삶을 만들고 더 나은 대한민국 미래를 만들지 토론을, 논쟁을 아니면 대화를 하자. 그건 또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그리고 나서는 행사장에서 뜬금없이 소주 한잔하자 그러더니 그걸 언론에 대고 마치 야당이 대화를 거부한 것처럼 언론 플레이를 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재차 공개적인 정책대화를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다시 공개적으로 말한다. 밥 먹고 술 먹는 건 친구들과 하라”며 “국정을 어떻게 이끌어갈 것인지, 나라 살림을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 국민 삶을 어떻게 보듬어 나갈 것인지 대해서 지금 당장이라도 방식을 개의치 않고 언제든 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개적 정책대화 언제든지 환영한다”며 “김 대표는 사양하지 말고, 정부여당도 아끼지 말고 야당과의 대화에 나서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 “대통령실이 ‘오염수보다 더한 것들이 방출됐지만, 우리 해안에 문제가 없었다’ 이렇게 얘기하면서 또 일본의 역성을 들었다. 일본 총리실 서울 출장소 같은 행태”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국민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직자들이 국민 생명은 안중에도 없이 어떻게 일본만 이렇게 대변할 수 있는지 참 의아스럽다”며 “면죄부 시찰단 파견으로 이제 방사능 수산물 수입 재개의 압박이라는 또 하나의 혹을 달게 됐다. 정부 스스로 화를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 최고책임자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직접 어떤 경우에도 후쿠시마 농수산물 수입 재개하지 않는다라고 엄명해야 한다. 철저한 검증 없는 오염수의 해양 무단투기 반드시 막고, 또 반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