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나이들수록 면역력 ‘뚝’…중년 건강, NK세포 활성에 달렸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1면

면역력 지표인 ‘NK세포 활성도’
20대 최고, 60대 절반으로 떨어져

면역 증진 ‘폴리감마글루탐산칼륨’
8주 섭취 후 NK세포 활성 52.3%↑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환절기가 되면 면역 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된다. 외부 기온의 변화가 크면 몸은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피부·근육 등 여러 신체기관에서 에너지를 과도하게 소비하고 상대적으로 면역세포에 할당되는 에너지를 줄여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특히 고령층은 면역력이 저하되면 여러 질환에 걸리기 쉽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나이 들어 몸이 예전 같지 않음을 느끼거나 충분히 휴식을 취했는데도 몸이 개운하지 않다면 면역력 증강에 더욱 힘써야 한다.

몸을 보호하는 방어막인 면역력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저하되기 쉬워 건강에 더 유의해야 한다. 면역력은 몸을 보호하는 방어막이자 몸의 자연치유력이다. [사진 GettyImages]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저하되기 쉬워 건강에 더 유의해야 한다. 면역력은 몸을 보호하는 방어막이자 몸의 자연치유력이다. [사진 GettyImages]

면역력은 피부·소화기관·호흡기 등을 통해 침입한 외부 침입자로부터 끊임없이 공격받는 몸을 보호하는 방어막으로 우리 몸의 자연치유력이다. 보통 사람의 몸에서는 매일 5000개 이상의 이형세포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도 대부분 암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것은 면역세포가 이형세포를 없애 암세포로 자라는 걸 막아주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선천면역이 주목받고 있다. 이는 특정 항원에 노출된 경험이 없는데도 비정상 세포에 직접적으로 반응해 파괴하는 자연면역 기능을 말한다.

우리가 활동하는 동안 몸에서는 활성산소가 발생한다. 활성산소는 몸의 세포막·DNA 등을 공격해 세포의 파괴나 변이를 일으킨다. 이때 인체의 피부·눈·코 등에 침입한 병원균을 막기 위해 상피세포가 1차 방어막을 친다. 이를 통과한 바이러스는 눈과 콧속의 체액, 장 속의 미생물 등에 의해 한 번 더 저지되지만, 모두를 막을 수는 없다. 최종적으로 선천면역세포가 활동하면서 항체를 생성할 준비를 하게 된다.

‘자연살해세포’로도 불리는 NK세포는 종양세포와 각종 세균, 비정상 세포를 직접 공격해 없앤다. 바이러스나 암세포는 세포 표면에 특정 단백질이 적어지는 등 이상이 발생하는데, NK세포가 이 이상 반응을 감지해 공격한다. 이때 중요한 건 NK세포가 비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능력인 활성도다. 활성도가 높아야만 그랜자임이라는 단백질 분해효소를 주입해 유해세포를 사멸할 수 있다. 실제로 암환자에서 NK세포의 활성도가 일반인에 비해 낮다는 것도 밝혀졌다.

체내 NK세포의 활성은 일반적으로 20대에 최고에 도달한 후 나이가 들면서 계속 떨어져 60대에는 절반, 80대에는 3분의 1이 된다. 나이가 들면 기력이 떨어지고 노화가 가속되며 여러 질병이 생기는 원인 중 하나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고개를 드는 질환 중 하나가 대상포진이다. 대상포진은 피부에 발진과 물집 등이 생기는데, 눈 주변에 생긴 대상포진은 홍채염·각막염 등의 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대체로 50대 이상에서 발병률이 높다.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으려면 수면 부족, 체력 저하를 피하고 면역력 증강을 위해 노력하는 게 좋다.

숙면과 반신욕·좌욕, 면역력 증강에 도움

면역력이 떨어진 것을 짐작할 수 있는 신호가 있다. 감기에 잘 걸리고 잘 안 낫는다거나 몸에 자주 염증이 생기고, 위장관으로 들어온 세균을 제거하는 기능이 떨어져 배탈이 자주 나는 것 등이다.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매일 정해진 시간에 충분히 숙면을 취하고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반신욕이나 좌욕을 하면 혈액 속 노폐물을 제거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실내 온도와 습도를 적당하게 유지하는 등 건강에 좋은 환경을 갖추는 것도 바람직하다.

건강한 면역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면역 기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면역 증진 기능성을 개별 인정받은 폴리감마글루탐산칼륨은 청국장이나 된장에 실처럼 끈적이는 점액질 속에 소량으로 함유된 성분이다. 국내 청국장에서 추출한 폴리감마글루탐산칼륨은 기존 일본·유럽에서 연구된 물질에 비해 뛰어난 고분자 물질임이 확인돼 10개국 45개 특허를 받았다.

폴리감마글루탐산칼륨을 8주간 하루 1g씩 섭취한 총 99명의 성인에게서 NK세포(자연살해세포)의 활성이 52.3% 증가했다는 시험 결과도 있다. 또 항암 면역 증강, 항염, 항종양, 바이러스 억제 등의 다양한 효능도 발표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