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병역기피 논란' 석현준 불구속 기소…"회피 아냐, 병역 이행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축구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석현준(31). 사진 석현준 인스타그램

축구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석현준(31). 사진 석현준 인스타그램

병역 기피 논란을 일으켰던 축구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석현준(31)이 불구속 기소됐다. 석현준은 전날(30일) “피치 못할 사정으로 늦어졌지만, 병역을 이행한다는 제 마음과 생각은 늘 변함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수원지방검찰청 형사1부(부장 손진욱)는 지난 29일 정당한 사유 없이 병무청의 해외 체류 허가 기간 내에 귀국하지 않은 혐의(병역법 위반)로 석현준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은 “그가 자진 입국 후 혐의를 인정하면서 군 복무 의사를 밝히고 있는 점을 고려해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도록 했다”며 “죄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공소 유지를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2009년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를 시작으로 줄곧 해외에서 프로 생활을 하며 국가대표로도 발탁돼 A매치 15경기에 출전한 석현준은 유럽에 머물며 병역을 이행하지 않고 귀국도 하지 않아 2019년 병무청의 병역기피자 명단에 올랐다. 그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형사 고발되고 병무청을 상대로 낸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 지난해엔 한 프랑스 매체를 통해 귀화 추진설이 알려져 더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석현준은 7월 말 트루아와 계약을 해지하고 현재는 소속팀이 없는 상태다.

석현준 공식 입장문. 사진 석현준 인스타그램

석현준 공식 입장문. 사진 석현준 인스타그램

석현준은 지난 3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련 논란에 대해 “많은 분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며 “30일부로 경찰, 검찰 조사를 마치고 제 병역 문제가 법원으로 넘어가 재판을 기다리게 됐기에 이제야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상황이라 판단되어 늦게나마 소식을 전해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병역 회피, 귀화설 등 많은 말이 있었지만, 그런 일은 없었다. 저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병역을 회피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며 “피치 못할 사정으로 늦어졌지만, 병역을 이행한다는 제 마음과 생각은 늘 변함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석현준은 “국방의 의무를 지고 있는 저는 그동안 해외 구단과 계약을 해지하기 위해 협조 서한을 보내는 등 노력했다”며 “구단 측에서는 높은 이적료를 지불하는 구단에만 보내기 위해 협조 서한을 묵살했고 이로 인해 국내로 복귀해 상무를 갈 수 있는 시기도 놓쳤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나마 지난여름, 1년의 계약 기간만 남아 위약금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 되자 저는 병역을 위해 위약금을 지불하고 계약을 해지했다”며 “현재는 무적 상태로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석현준은 “그런데도 제가 침묵했던 이유는 그동안 어떤 것도 명확히 정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아무런 입장 표정을 하지 않아서 되려 군대를 회피하려는 것처럼 보인 점 죄송하다. 최대한 빨리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겠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