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6시간 지나도 '완전 복구'는 아직…카톡 12년만에 최장 먹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SK판교캠퍼스에서 발생한 화재로 서비스 오류가 발생한 카카오톡의 일부 기능이 10시간여 만에 복구됐다. 카카오뱅크는 자체 데이터센터를 이용하고 있어 대부분 핵심 기능을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지만, 나머지 카카오 서비스의 완전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6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톡은 이날 오전 1시 31분께부터 모바일 버전에서 문자 메시지 수·발신 기능이 일부 복구됐다.

지난 15일 오후 카카오 데이터센터 입주한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판교캠퍼스에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진압이 됐지만 다음, 카카오톡, 카카오택시 등 일부서비스에 장애가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PC용 카카오톡의 오류 안내문. 뉴스1

지난 15일 오후 카카오 데이터센터 입주한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판교캠퍼스에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진압이 됐지만 다음, 카카오톡, 카카오택시 등 일부서비스에 장애가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PC용 카카오톡의 오류 안내문. 뉴스1

그러나 이날 오전 10시 50분 현재 사진과 동영상 파일 전송은 아직 불가능하다. 메시지 수신 알림도 원활하게 작동되지 않고 있으며, PC버전 접속 가능 여부는 개인 상황에 따라 차이를 보이고 있다. 카톡 앱 내 ‘톡채널’도 접속되지 않는다.

카카오의 포털 ‘다음’과 카톡 환경과 연동되는 카카오페이, 카카오 T 역시 오류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카카오는 소셜미디어(SNS)와 다음 공지 등을 통해 복구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 카카오는 “카톡 로그인을 포함한 기타 오류 현상 또한 빠르게 정상화될 수 있도록 조치 중”이라며 “아직 완전하지 않지만 오랜 시간 기다려준 사용자분들께 중간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다른 계열사와 달리 서울 상암동 LG CNS의 자체 데이터센터를 활용하고 있어 계좌이체, 카드 결제 등 주요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카카오톡을 활용한 간편 이체, 모임통장 친구초대, 카카오톡 상담 등 일부 서비스는 여전히 중단된 상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자체 데이터센터를 활용하고 있는 카카오뱅크는 전날 오후 5시부터 핵심 기능이 정상작동 했고 로그인 문제도 없었다”며 “카카오 관련 기능 재개 시점은 카카오 복구 속도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앞서 카카오는 SK 주식회사 C&C 데이터센터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전날 오후 3시 30분께부터 카카오톡과 포털사이트 ‘다음’을 비롯한 다수 서비스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이후 약 10시간을 넘긴 후에야 일부 기능이 복구됐고, 16시간이 지나도 아직 완전 복구가 되지 않은 상태다. 이는 카카오톡이 서비스된 지 12년 만에 최장기간 서비스 장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