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미국·호주산 밀 주로 수입…인도 밀 수입국들 수요 몰리면 영향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00:02

업데이트 2022.05.16 00:48

지면보기

종합 02면

인도 정부가 밀 수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밀을 중심으로 한 세계 곡물 가격 상승 압박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 밀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들여오기 때문에 가격 변동성에 취약하다. 이미 가격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빵·라면 등 밀과 관련한 가공식품의 가격 상승세가 더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미 국제 밀 가격은 인도 정부 조치와 상관없이 고공행진 중이다. 농협경제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3월 밀 선물가격(미 시카고상품거래소 기준)은 t당 407달러로 1년 사이에 73.9%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인도 밀 수출까지 막히면서 가격 부담은 더 커질 전망이다. 정부도 “인도의 밀 수출 중단이 장기화할 경우 국제 밀 수급·가격에 미칠 영향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국제 밀 가격은 물가에도 직접 영향을 끼친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1년 전과 비교한 지난달 가공식품(7.2%) 가격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4.8%)을 넘어섰다. 밀 가격에 직접 영향을 받는 국수(29.1%)·부침가루(21.2%)·밀가루(16.2%)·라면(10.6%)·빵(9.1%) 값의 상승률이 특히 높았다. 밀 가격 상승으로 사료 값이 오를 경우 축산물 가격 오름세도 부추길 수 있어 물가 전반에 파급력이 크다.

다만 인도의 밀 수출 금지에도 당장 국내 밀 공급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한국은 인도산 밀을 거의 수입하지 않는다. 2020년 기준 수입한 334만t의 밀 중 제분용은 미국·호주·캐나다에서 전량 수입했다. 사료용도 대부분 우크라이나·미국·러시아로부터 들여온다. 국내 업계 밀 재고량도 당장은 여유가 있다는 설명이다. 익명을 원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당장은 우려하지 않지만, 인도나 우크라이나 밀을 수입한 중동이나 유럽이 미국·호주 등으로 눈을 돌리면 물량 확보가 어려워지고 가격이 크게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