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김혜경 논란’에 사과…법인 카드 의혹엔 감사 의뢰

중앙일보

입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일 배우자 김혜경씨의 의전 논란 및 경기도청 비서실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 관련해 “심려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서면 입장문을 통해 “지사로서 직원의 부당행위는 없는지 꼼꼼히 살피지 못했고, 저의 배우자도 문제가 될 수 있는 일들을 미리 감지하고 사전에 차단하지 못했다”며 “더 엄격한 잣대로 스스로와 주변을 돌아보려 노력했다고 생각했는데 여전히 모자랐다”고 사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