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코로나19 확진자 8명 늘어… 총 35명 확진

중앙일보

입력 2022.01.29 10:46

업데이트 2022.01.29 10:48

청해부대 36진 최영함. 해군 제공=연합뉴스

청해부대 36진 최영함. 해군 제공=연합뉴스

해외파병 중인 소말리아 해역 호송전대 ‘청해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29일 합동참모본부는 “오만 현지 호텔에 격리 중인 청해부대 제36진 인원 중 8명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해부대 36진 장병 304명 가운데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35명(약 11.5%)이 됐다.

합참은 “추가확진자 8명 가운데 1명은 가벼운 인후통을 동반한 발열(37.5도) 증상을, 또 다른 1명을 콧물 증상을 보이고 있다”며 “나머지 인원은 무증상이고 정상체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격리 시설로) 사용 중인 호텔과 현지 의료 기관을 이용해 이들을 격리 치료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합참은 이날 10시 기준 군 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141명이며 누적확진자는 4519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육군 83명, 해군 3명, 공군 37명, 해병대 6명, 국직부대 12명이며, 10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한 부대는 공군 2개 부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