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 지면 감옥 갈 듯' 발언, 내 얘기한 것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5 09:30

업데이트 2022.01.25 11:2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중 눈물을 닦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중 눈물을 닦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로 감옥에 갈 것 같다’는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그렇게 표현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 얘기는 전혀 아니었다”고 했다.

이 후보는 24일 YTN와 인터뷰에서 “상대 후보를 확정적 범죄자라 하고, 대장동 어쩌고 하면서 ‘반드시 감옥을 보내겠다’는 표현도 했다”며 “증거와 상식, 법리에 의해서 판단해야 하는데 특정인을 범죄자네 이렇게 판단하는 것은 황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서울 송파 유세에서 “제가 이번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는 이 후보 본인에 대한 것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와 검찰 세력’에 대한 우려였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그는 “특수부 검사의 수사방식이 문제가 되는 게 자살자가 많이 나오지 않냐”며 “특수부는 목적을 정해놓고 수사를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자기들(특수부 검사)이 딱 정하면 그에 부합하는 증거만 모으고 그에 배치된 증거는 다 빼면서 맞춰가기 때문에 죄를 안 지은 사람들이 심각하게 압박을 느낄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없는 죄를 만드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느냐’는 윤 후보의 반박에 대해서는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이라며 “국민 일부에서 우려하시는 검찰 권력이나 국가권력을 사적 이익으로 남용할 가능성이 많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