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고래 싸움 땐 새우는 도망…尹, 김종인과 직접 소통을"

중앙일보

입력 2021.11.23 17:30

업데이트 2021.11.23 23:27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선대위 합류를 둘러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후보의 갈등 상황과 관련해 "고래 싸움 터지면 새우는 도망가야 한다"며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진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중재라는 표현하기도 민망하고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이 직접 소통해) 왜곡 없이 서로 진의를 파악하면 상황이 나아지지 않겠나"라면서 "어제 후보한테도 김 위원장에게 직접 소통하시라고 말했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김 전 위원장이 기자들에게 "내 일상으로 회귀한다"고 밝혀 사실상 합류 거부 선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선 "직에 연연 안 하고 자유로운 행보를 하시는 분"이라며 "그간 여러 정치적 상황 속에서 본인이 의미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때 참여한다고 말해왔는데, 아마 비슷한 맥락에서 지금 기획하는 선대위에서 본인 역할이 제한적이라고 생각하는 것 아닌가(라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제가 당 대표가 된 직후부터 후보는 누가 된다고 하더라도 김 전 위원장이 상당한 역할을 하는 것을 기반으로 선거를 준비해왔고, 이 계획에서 벗어나고 싶지는 않다"며 "선대위 구성은 후보의 의중도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파악하면서 의견 조정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윤 후보 사이에서 이 대표가 말을 잘못 전달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다고 묻자 이 대표는 "그런 비판이 나오려면 정확히 어떤 말을 잘못했는지가 있어야 한다"며 "저는 잘못 전달한 바 없고 오히려 언론의 사실관계를 확인해봤을 때 김 위원장이 하루 이틀 기다려달라고 한 바 없다고 확인해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먼저 합류한 김병준, 김한길 위원장의 임명 번복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입장에서 후보가 말을 뒤집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면 안 된다"며 "다만 그 안에 언급되신 분들이 전체를 위해 본인이 다른 선택을 한다면 존중될 수 있겠지만, 후보의 의중이 최우선시되고 후보에게 의견이 강요되는 일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별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 조문과 관련해선 "전 전 대통령의 경우 본인도 그렇고 가족들도 본인들의 과오에 대해 노태우 전 대통령 일가와 다른 자세를 보여왔다"며 "당 대표로서 조화는 보내지만 개인적으로 추모하거나 조문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