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공장장님 다 포기하셨나"…김어준 "지지율 모르는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1.17 21:49

업데이트 2021.11.19 10:52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방송인 김어준씨를 향해 “공장장님은 이제 많이 포기하신 것 같다”라며 “우리 당이 잘못되기를 바라시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씨가 국민의힘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문제로 질문을 거듭하자 김 최고위원이 되받아친 것이다. 이에 김씨는 “두고 보시죠”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17일 김씨가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국 해설자 J’ 코너에 출연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한 김씨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씨는 ‘킹메이커’로 불리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에 등판할 것으로 유력한 상황에서 김 전 위원장의 당 장악력이 얼마나 될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이견 조율은 어떻게 될지 등에 대해 집요하게 물었다.

김씨는 “김종인 위원장의 합류는 이제 기정사실이냐”라고 물었고, 김 최고위원은 “그런 걸로 보인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씨는 “(김 전 위원장이) 원톱 전권을 가지느냐, 모양은 원톱이지만 권한은 제한적이 될 거라고 보시느냐”고 재차 물었다. 김 최고위원은 “대통령 후보자가 전권을 갖고 선거운동을 진행해가는 과정에서 필요한 범위 내에서 선거대책위원장이 권한 행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김씨는 “(김 위원장의 권한이) 제한적이 될 거라는 말씀이시네요. 후보나 후보 가까운 사람들하고 의견 충돌이 있을 때 후보가 결정하느냐, 위원장이 결정하느냐로 매일매일 부딪힐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공장장님은 다 포기하시고 그 정도 수준으로 우리 당이 잘못되기를 바라시네요”라고 지적하자 김씨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씨는 “지지율은 모르는 것이다. 이전에 ‘킹메이커’ 역할을 했던 김무성 전 대표가 김 전 위원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분열의 리더십이라고 강하게 비판을 했다”라며 “(김 전 대표는) 실제 대선을 끌어서 경험해 본 사람이다. 뭘 알고 하는 이야기”라고 했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오른쪽). 사진 방송화면 캡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오른쪽). 사진 방송화면 캡처

김 최고위원은 “김무성 전 대표 말도 맞지만, 지금은 김 전 위원장과 이 대표의 역할이 더 필요한 시점”이라며 “저는 김 전 위원장의 통찰력과 지도력, 판단력에 대해서 굉장히 신뢰한다. 도움이 훨씬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씨는 “김 전 위원장은 스스로 킹메이커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 언론도 계속 그렇게 부른다”라며 “본인이 언론에 인터뷰할 때 전권을 가진 킹메이커라고 자꾸 발언하실 것 아니냐”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게 뭐 나쁘냐. 만들어주면 좋은 거다. 지금은 (김 전 위원장이) 킹메이커가 안 되기를 바라고 자꾸 말씀하시는 것 같다”라고 맞받았다.

이에 김씨는 “킹메이킹 하신 적이 없잖아요”라며 “킹메이킹을 여러 번 하신 것처럼 언론에 대우도 해주고 인터뷰도 나오니까 캠프 내부에 실세들과 부딪히기도 하고 그럴 것 아니냐”고 비꼬았다.

김 최고위원은 “그게 뭐 나쁘냐. 만들어주면 좋은 거다. 지금은 (김 전 위원장이) 킹메이커가 안 되기를 바라고 자꾸 말씀하시는 것 같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그는 “캠프 내부에 실세가 없을 것 같다. 윤 후보는 당에 입당한지 3개월 됐다. (윤 후보는 가신이라는 이름의 측근이 없어) 김 위원장과 한 판 붙어볼 만한 실세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공장장님 생각하시는 만큼 그렇게 혼란 상황이 빚어지지 않을 테니 너무 기대하지 마시라”고 했고, 김씨는 “두고 보죠. (윤 후보의) 가신은 여의도에 있지 않고 다른 동네에 있는 것 같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