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맛 알잖아" 뜻밖 김종국 햄광고…日서 75만캔 팔아치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00:13

업데이트 2021.09.14 02:36

동원F&B가 캔햄 ‘리챔’의 신규 모델로 김종국을 낙점했다.

동원F&B가 가수 겸 예능인 김종국을 앞세워 캔햄 브랜드 ‘리챔’ 신규 모델로 기용하고 ‘짜지 않아 건강한 햄’을 콘셉트로 한 광고를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종국이 예능 프로에서 삼걉살을 먹는 모습. 인터넷 캡처

김종국이 예능 프로에서 삼걉살을 먹는 모습. 인터넷 캡처

연예계의 대표적인 운동 마니아인 김종국과 햄은 그리 어울릴 것 같지 않다는 통념을 깬 시도다. 오히려 건강을 중시하는 김종국을 통해 리챔을 ‘진짜 맛있는 햄맛의 기준’으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광고에는 김종국이 “알잖아, 나 햄 많이 안 먹어. 하지만 한 번 먹을 땐 확실하게”라고 리챔을 소개하는 모습을 담았다.

SBS TV 예능 ‘미운우리새끼’ 등에 출연하는 김종국은 평소에 운동을 열심히 하고 식사를 철저하게 관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리챔은 짜지 않으면서도 돼지고기 함량이 90% 이상으로 높은 햄이다. 지난 2003년 출시 이후 초기 대비 나트륨 함량을 지속적으로 낮춰 현재 약 36% 이상 줄인 상태다.

동원F&B 관계자는 “건강미 넘치는 김종국씨 이미지와 건강한 캔햄‘리챔’ 브랜드 이미지가 부합해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식생활에 기여하는 동시에 다양한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챔은 일본 대형마트에서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석달간 40만 캔이 팔렸다. 8월까지는 75만캔이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 속도가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내년에는 250만캔 판매를 목표로 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