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약물 첫 적발···도쿄올림픽 퇴출당한 女선수 누구

중앙일보

입력 2021.07.31 11:26

업데이트 2021.07.31 11:51

 31일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돼 도쿄올림픽에서 퇴출당한 나이지리아 오카그바레. [APF=연합뉴스]

31일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돼 도쿄올림픽에서 퇴출당한 나이지리아 오카그바레. [APF=연합뉴스]

여자 단거리 선수 블레싱 오카그바레(33·나이지리아)가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돼 퇴출당했다.

세계육상연맹은 31일 오카그바레가 약물 검사에서 성장호르몬(HGH)이 검출돼 도쿄올림픽에서 실격 처리됐다고 발표했다. 도쿄올림픽에서 도핑 관련 처분을 받은 건 오카그바레가 처음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오카그바레는 지난 19일 진행된 불시 검사에서 금지약물이 확인됐다. 오카그바레는 30일 열린 여자 100m 예선을 조 1위를 기록했다. 100m 준결선과 결선, 200m 예선, 400m 계주 예선도 뛸 계획이었지만 도핑 문제로 모든 종목 출전이 좌절됐다.

오카그바레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여자 멀리뛰기 은메달을 획득했다. 2013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에서는 멀리뛰기와 200m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낸 나이지리아 육상의 간판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