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탈북자 출신이 의원된 것, 북한 주민도 알아야 하지 않겠나”

중앙일보

입력 2020.06.05 00:02

업데이트 2020.06.05 00:46

지면보기

종합 03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언급한 대북 전단 배포 주도 단체는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다. 2003년 결성된 이 단체는 북한과 가까운 인천시 강화군이나 경기도 김포·파주 등지에서 10년 이상 대북 전단을 보내왔다.

탈북단체 “청와대서 김정은 대변 #6·25 맞춰 전단 100만 장 날릴 것”

이 단체 관계자는 “1년에 적으면 7~8회, 많으면 10회 이상 보낸다”고 말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31일에도 김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는 제목의 대북 전단 50만 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 등을 대형 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으로 보냈다.

총선 직후인 지난 4월에는 북한 출신 태영호·지성호 의원의 당선 소식을 담은 전단 50만 장을 역시 대형 풍선에 붙여 날려보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당시 “북한 정권이 ‘인간쓰레기’ ‘민족반역자’라고 부르는 이들이 남쪽에서 국회의원이 됐다는 사실을 북한 인민이 알게 되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어떤 곳인지 실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지성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4일 외신 기자회견에서 전단 살포에 대해 “(북한 주민들이) 세상 돌아가는 소리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북한 주민의 알권리를 생각해 볼 때 결코 잘못된 행위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남한 소식을) 알릴 수 있는 다른 대안을 만들어 준 뒤 (전단 살포를) 중단하는 조치가 있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에서 탈북자 출신, 꽃제비가 국회의원이 됐다는 것을 북한 주민도 알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단체의 박상학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전단 배포 행위를 비판한 청와대와 통일부를 역으로 비판하면서 배포 강행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청와대는) 김정은의 수석대변인답다. 통일부는 북한의 고사총 도발에 대한 사과부터 먼저 받아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북한이 주장하고 있는 ‘6·25 북침설’이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을 담은 전단 100만 장을 제작해 북한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