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K, 뇌전증 신약 물질로 6000억짜리 기술수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1면

SK가 자체 개발한 신약 관련 기술로 5억3000만 달러(약 6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지난 2017년 미국 ‘재즈 파마슈티컬스’에 수면장애 치료 신약 후보물질인 솔리암페톨을 기술수출한 이후 두 번째 성과다.

SK㈜의 100% 자회사 SK바이오팜은 14일 뇌전증 신약 후보물질인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내 상업화를 위해 스위스 아벨 테라퓨틱스(이하 아벨)과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5억3000만 달러로 이는 유럽 지역 내에서 이뤄진 중추신경계 기술수출 중 최대 규모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아벨은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판매를 위해 미국 노바퀘스트 캐피탈 메니지먼트와 유럽 LSP 등 헬스케어 분야 유력 투자사들이 합작설립했다.

SK바이오팜은 이번 계약으로 반환조건이 없는 선(先) 계약금 1억 달러를 받고, 이후 시판허가 등 목표 달성 시 계약금 총액 중 나머지 금액을, 약의 판매가 시작되면 매출 규모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