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식중독 막을 음식물 관리법은

중앙일보

입력 2017.04.09 19:47

업데이트 2017.04.09 19:52

[사진 식중독 예방지도 홈페이지 캡쳐]

[사진 식중독 예방지도 홈페이지 캡쳐]

꽃놀이·현장 학습 등 바깥 활동이 잦아지는 봄은 식중독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2~2016년 식중독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평균 식중독 환자 수가 6331명으로 이 중 31%인 1981명이 4~6월에 발생했다. 한여름이 낀 7~9월(2336명·37%)에 비하면 적지만 1~3월(847명·13%)이나 10~12월(1167명·19%)에 비하면 훨씬 많다.  


봄철 음식물 관리를 음식을 완전히 익혀 조리하고, 식혀서 용기에 담는 게 좋다. 나들이용 음식은 가급적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 이하에서 보관한다. 실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했거나 자동차 트렁크 등에 보관한 음식은 과감히 벌여야 한다. 마실 물도 집에서 미리 준비하고,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계곡물이나 샘물 등은 함부로 마시지 말아야 한다. 


식약처는 봄철 식중독 환자가 많아지는 이유로 음식물 관리 소홀을 꼽았다. 아침·저녁은 쌀쌀하다는 이유로, 낮에는 야외활동 때문에 음식물을 방치한다는 이유다. 또 독성을 지닌 식물을 식용 나물로 잘못 알고 먹어 발생하는 사고도 종종 발생한다.

봄나물도 주의가 필요하다. 달래·돌나물·씀바귀·참나물은 생으로 먹을 수 있지만 흐르는 물에 3회 이상 씻은 뒤 조리하는 게 좋다. 두릅·다래순·고사리 등은 미량의 독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니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조리해야 한다. 봄나물에 대한 충분한 지식이 없으면 아예 채취하지 않는 게 좋다.  

식약처는 평소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하며 식중독 예방 사이트(www.mfds.go.kr/fm) 또는 모바일 웹(m.mfds.go.kr/fm)의 식중독 예측 지도를 통해 지역별 식중독 주의사항도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