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질문 받자 당황하며 퇴장

중앙일보

입력 2016.12.05 15:26

업데이트 2016.12.05 15:33

생방송 인터뷰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아냐는 질문을 받자  나중에 보자 라며 손 흔들고 떠나는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 [사진 스카이뉴스 캡처]

생방송 인터뷰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아냐는 질문을 받자 "나중에 보자"라며 손 흔들고 떠나는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 [사진 스카이뉴스 캡처]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이 TV 생방송 인터뷰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아느냐는 질문을 받자 답변을 못한 채 자리를 떴다.

4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와 생방송 원격 인터뷰를 하던 존슨 장관은 프로그램 진행자인 더모트 머나간이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아느냐”고 질문을 하자 “아, 음… 우리는 세계 정상들의 이름을 맞추는 ‘펍 퀴즈’를 하고 있지 않다”며 당황해 했다. 이어 그는 “당신을 펍(대중 술집)으로 정중히 초대한다. 그때 이런 대화를 더 깊숙이 나눌 수 있을 것”이라며 “나는 지금 기분이 매우 나쁘다. 즐거운 아침 보내라. 나중에 보자”라며 카메라 밖으로 떠났다. 펍 퀴즈는 펍에서 특정 주제에 대해 서로 가벼운 퀴즈를 주고 받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앞서 존슨 장관은 프랑스의 외교장관 이름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웃음을 띠며 반갑게 대답했다. 그는 머나간의 질문을 받자마자 “프랑스 외교장관은 ‘몽 아미’(불어로 나의 친구라는 뜻)인 장 마르크 에로다. 나는 그를 매우 잘 안다”라고 말했다.

당초 정부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정책에 대해 인터뷰를 하던 존슨 장관이 인터뷰 도중 카메라에 손을 흔들며 떠나 버리자 머나간은 존슨을 향해 “답을 원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어 “당신이 그녀를 만나게 될 지도 모른다”며 “한국 대통령 이름은 박근혜”라고 말했다.

영국 일간 미러는 이같은 사실을 보도하며 박 대통령의 나이와 정치 경력, 현재 ‘오래된 친구’와 관련된 일로 한국에서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기사 끝에 상세히 설명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