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운송거부 장기화…19일 대규모 집회

중앙일보

입력 2016.10.18 17:49

 

기사 이미지

운송거부 9일째인 18일 오후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 주변에서 화물연대 회원 3200여 명(경찰 추산)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지입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돌입한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운송거부 9일째인 18일 오후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경찰 추산 3200여 명의 회원이 참가했다. 회원들은 거리행진을 하며 선전전을 벌였다. 또 울산·포항·대구경북 지부장 3명은 전날부터 신항 삼거리 인근의 야산 절개지(높이 70m)에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날 화물연대 일부 회원이 경찰에 돌을 던지거나 휘발성 액체를 뿌리며 분신 소란을 피우다가 경찰에 제압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교통을 방해한 혐의로 박원호 화물연대 본부장을 연행했다. 이로써 이날 오후 4시까지 경찰에 연행된 화물연대 회원은 총 66명에 이른다. 일부는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고, 나머지는 무혐의 석방됐다.

한편 민주노총은 19일 부산항 신항에서 민주노총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경찰은 이 집회에 민주노총 조합원 5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