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야스쿠니 추계대제 또 공물

중앙일보

입력 2013.10.18 02:00

업데이트 2013.10.18 10:01

지면보기

종합 10면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이날부터 20일까지로 예정된 추계대제 기간에 직접 참배를 하지 않는 대신 ‘내각총리대신’ 명의로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보낸 것이다. 마사카키는 신사의 제단 주변에 세우는 화분 형태의 제구다. 지지(時事)통신에 따르면 이 공물을 보내는 데 5만 엔(약 54만원)가량의 비용이 든다.

 아베 총리는 지난 춘계 대제(4월 21~23일)와 패전일(8월 15일·한국의 광복절) 때도 직접 참배하지 않는 대신 공물을 내거나 측근을 보내 공물료를 대납했다. 지난해 자민당 총재 선거 당시 “1차 아베 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 때 총리로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지 않은 게 천추의 한”이라고 말했지만 지난해 12월 말 총리 취임 이후 세 차례의 주요 행사 때마다 모두 참배를 보류한 셈이 됐다.

 아사히(朝日)신문은 “대한국·중국 외교에 미칠 영향을 고려했고 특히 26호 태풍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상황에서 국내외에 파문을 일으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각료들 중에서는 행사 때마다 빠지지 않고 참배해 온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총무상과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공안위원장 등이 추계대제 기간 중 참배할 전망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관련기사

▶ 日 총무상, 초당파 의원 120여 명과 야스쿠니 참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