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점 장면마다 김민재…투헬 “탐욕스럽다” 공개 비판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레알 마드리드의 페널티킥을 선언한 주심 클레망 튀르팽(가운데)에게 항의하는 바이에른 뮌헨 수비수 김민재(왼쪽). 그는 페널티박스에서 반칙을 범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의 페널티킥을 선언한 주심 클레망 튀르팽(가운데)에게 항의하는 바이에른 뮌헨 수비수 김민재(왼쪽). 그는 페널티박스에서 반칙을 범했다. [로이터=연합뉴스]

‘괴물 수비수’ 김민재(28)의 소속 팀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첫판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뮌헨은 1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레알 마드리드와 2-2로 비겼다. 뮌헨은 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로 옮겨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2차전을 벌인다.

전반 24분 레알 마드리드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게 선제골을 내준 뮌헨은 후반 8분 레로이 사네의 동점골, 후반 12분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뮌헨은 후반 38분 비니시우스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주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김민재가 페널티킥의 빌미를 주는 반칙을 범했다. 그는 페널티박스에서 패스를 받으려던 호드리구를 잡아채며 발로 걸어 넘어뜨렸다. 김민재는 앞서 전반 24분 비니시우스에게 골을 내주는 상황에서도 실책에 가까운 플레이를 했다.

직설적인 화법으로 유명한 토마스 투헬 뮌헨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김민재의 실수를 노골적으로 지적했다. 투헬 감독은 “김민재는 수비할 때 그렇게 공격적으로 나가서는 안 된다. 공을 따낼 수 있을 땐 괜찮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엔 조심해야 한다”면서 “김민재는 너무 탐욕스럽다. 너무 쉽게만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김민재는 공격과 수비에 모두 관여하는 모험적인 플레이를 즐긴다. 페널티킥을 내준 상황에 대해서도 투헬 감독은 “안쪽에 잘 있다가 비니시우스가 패스할 때 쓸데없이 (앞으로 나오며) 공간을 내주는 실수를 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