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소속사 산 朴 옛 '내곡동 사저'…매물로 또 나왔다, 가격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서초구 내곡동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내곡동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사저가 다시 매물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새 주인을 찾은지 2년 만이다.

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해 말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를 45억 원에 내놨다.

박 전 대통령은 탄핵 직후인 2017년 4월 대리인을 통해 내곡동 사저를 매입했다. 박 전 대통령이 머물던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팔고 산 곳이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은 내곡동 사저 구매 당시 구속 수감 상태였기 때문에 실제로 이곳에 거주하진 않았다.

해당 건물은 대지면적 406㎡(약 123평), 건물 총 면적 570㎡(172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지어졌다. 구룡산 자락에 인접해 있으며, 내곡IC와 헌릉IC 접근이 수월하고 남서측 약 1.2㎞ 지점에 지하철 신분당선 청계산입구역이 있다.

내곡동 사저는 지난 2021년 3월 박 전 대통령이 벌금·추징금을 미납했다는 이유로 검찰에 압류됐다. 박 전 대통령은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215억 원의 벌금·추징금을 부과받았다.

같은해 8월 내곡동 사저는 공매 입찰에 넘겨져 쌍방울 그룹 계열사 아이오케이컴퍼니가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당시 가격은 38억 6400만원이었다. 그간 이 주택은 거주 목적이 아닌 영화 촬영 세트장 등으로 이용됐다고 한다.

아이오케이는 2000년 배우 고현정과 동생 고병철이 함께 만든 엔터기업으로, 1인 기획사로는 처음으로 2006년 코스닥에 상장됐다. 현재 배우 고현정·조인성·문채원 등이 소속돼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