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태원 참사 1차판결 항소 않겠다…다음 회담은 국회 사랑재에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만나 미리 준비한 메모를 보며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만나 미리 준비한 메모를 보며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태원 참사 관련 국가 책임을 묻는 재판들이 진행 중인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1차 판결에 항소하지 않겠다는 뜻을 처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야당과 만남을 자주 갖겠다는 뜻도 내비치며 다음 회담장소로 "국회 사랑재"를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비공개회담에서 "1차 판결이 난다면 그 판결에 대해서 국가는 유가족이 동의하면 더 이상의 항소를 하지 않을 생각까지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회담에 배석한 홍철호 정무수석이 TV조선 뉴스9 인터뷰를 통해 전했다.

정부는 그간 "진행 중인 민형사 재판 결과에 따라 최종 확정 전이라도 신속하게 배상과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혀왔다. 이날 윤 대통령이 직접 공개 석상에서 항소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또 이 대표가 제안한 이태원 특별법 수용에 대해 "민간위원회가 결정하면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는 건 형사법 원칙에 맞지 않는다"며 "이런 독소조항은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홍 수석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만일 위원회가 구성된다면 위원회에서 조사하는 과정 중 수사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그건 형사 고발을 해서 더 높은 단계에서 수사, 조사가 이뤄지면 되는 것이지 그것을 아예 처음부터 문제가 있는 법이란 걸 알면서 인정하고 들어갈 순 없는 노릇"이라고도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날 영수회담을 마친 뒤 윤 대통령은 야당과 더 자주 만나겠다는 뜻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회담 직후 열린 참모 회의에서 "(회담을) 자주 해야 되겠다"며 "다음에는 국회 사랑재에 가서 하는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

홍 수석은 "윤 대통령이 이렇게까지 적극적인 소통 의사를 갖고 있으니 그것도 소득이라면 소득이라고 생각한다"며 "(회담이) 정례화되지 않은 게 오히려 더 자주 (두 사람이) 만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자주 만나자는 것에 대해선 공감을 한 것 같으니 이번이 계기가 돼서 소통하고 신뢰를 만들고, 어떤 방식으로든 국가 운영에 대해 두 분이 긴밀하게 협조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