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과 만찬서 무슨 대화했나" 물었더니…홍준표 "국가기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 사실은 간접적으로 인정하면서도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는지에 대해선 함구했다.

홍 시장은 18일 자신이 운영하는 정치플랫폼 ‘청년의 꿈’에서 “대통령과의 회동이 사실인지, 어떤 주제로 대화했고 국무총리 등 인선 관련 논의도 있었는지”를 질문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홍 시장은 “대통령과 회동에서 한 말들은 대통령실에서 브리핑하지 않는 한 국가기밀이다”고 답했다. 논의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지만 윤 대통령과의 회동 자체가 있었음은 시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권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6일 윤 대통령은 홍 시장과 4시간가량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윤 대통령이 “현안에 대한 전반적인 조언을 얻고 싶다”며 요청해 성사됐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정국 현안과 관련해 주로 묻고, 홍 시장이 답하는 식이었다”며 “배석자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4·10 총선 참패 이후 성사된 회동인 만큼 대통령실 참모진 및 내각 개편 관련 이야기도 오갔다고 한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홍 시장에게 총리를 제안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는데,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특정 자리를 제안하기 위해 이번 회동을 마련한 건 아니라고 한다.

한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선거 다음 날인 지난 11일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판하며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홍 시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화답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