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尹 만난 홍준표 "총리 김한길, 비서실장 장제원 추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서울 모처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고 18일 여권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6일 윤 대통령은 홍 시장과 4시간가량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윤 대통령이 “현안에 대한 전반적인 조언을 얻고 싶다”며 요청해 성사됐다. 윤 대통령은 홍 시장에게 총선 전 만남을 요청했으나, 홍 시장이 “선거 전엔 드릴 말씀이 없다. 이후에 뵙겠다”고 해 이날 만났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정국 현안과 관련해 주로 묻고, 홍 시장이 답하는 식이었다”며 “배석자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23년 11월 7일 대구 EXCO에서 열린 2023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023년 11월 7일 대구 EXCO에서 열린 2023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4ㆍ10 총선 참패 이후 성사된 회동인 만큼 대통령실 참모진 및 내각 개편 관련 이야기도 오갔다고 한다. 홍 시장은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야당과 소통이 가능하며 야심이 없는 사람을 고르셔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한다. 또 대통령 비서실장 선택 기준으론 “정무감각이 뛰어나면서도 대통령에게 충직한 사람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일각에선 두 사람의 만찬 다음 날인 17일 오전 ‘박영선 총리, 양정철 비서실장 검토’ 보도가 흘러나온 것을 두고 “홍 시장이 제안한 사람들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말도 안 되는 발상”이라며 “홍 시장은 정치 경험이 많은 다른 복수의 인사를 천거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홍 시장은 총리 후보로 김한길 대통합위원장, 비서실장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추천했다고 한다.

보수 진영에선 윤 대통령이 홍 시장에 대해 총리직을 제안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총선 직후인 11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홍 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다. 총리 인선을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앉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만찬 회동에서 윤 대통령의 총리 제안은 없었다고 한다. 홍 시장도 최근 주변에 “지금은 내 시간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과 홍 시장 간 회동이 공개된 것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두 사람은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2022년 1월 19일 만찬 회동을 한 적이 있다. 당시 회동은 두 사람의 검찰 선배인 함승희 전 의원이 주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