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개""초짜 당대표"…홍준표 거칠어질수록 한동훈 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여권의 총선 참패 이후 연일 쏟아지는 홍준표 대구시장의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비판이 오히려 한 전 위원장을 "다시 살려주는 효과"를 내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치컨설턴트인 유승찬씨는 지난 17일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전략적인 홍 시장이 이렇게까지 험하게 하는 건 다른 이유가 있다"며 "(한 전 위원장이)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아예 '이참에 보내버리자'는 생각으로 하는 것일 수도 (있다)"라고 해석했다. 감정적 대응이 아닌 대권 경쟁을 위한 철저한 계산이라는 것이다.

다만 유승찬씨는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라'고 하면 할수록 코끼리를 생각하듯 계속 한 전 위원장을 호명해 (생각나게 하고 있다)"고 했다.

일례로 한 전 위원장이 차기 당권 지지율 1등이라는 여론조사를 언급했다. 그는 "선거 뒤 한 전 위원장은 사퇴하고 물러났는데 자꾸 그라운드에 끌어올리는 바람에 지금 당 대표 지지율 1등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온다"고 했다.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전국 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을 누가 이끌어가는 것이 좋다고 보는지’ 물어본 여론조사 결과에서 국민의힘 지지층(331명) 중에서는 44.7%가 한 전 위원장을 꼽았다. 이어 나경원(서울 동작을) 의원(18.9%), 안철수(경기 성남분당갑) 의원(9.4%), 유 전 의원(5.1%) 등이 뒤를 이었다.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6.8%로 집계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유승찬씨는 "홍 시장이 적당히 해야 하는데 너무 심하게 해 오히려 그분을 다시 살려주는 효과를 내고 있지 않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 한 전 위원장을 중심으로 보수 지지자들이 결집하는 상황이다. 지난 15일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회관 앞엔 한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담긴 화환들이 1000여개가 배송되는 등 지지와 국회 소환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홍 시장은 여권의 총선 참패 이후 한 전 위원장에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총선 이튿날인 11일부터 "초짜 당 대표"(11일, 대구시청 기자실), "감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12일 페이스북),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애 데리고 와서 배알도 없이 그 밑에서 박수 치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12일 페이스북), "총 한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에 사령관으로 임명한 것"(13일 페이스북), "조용히 본인에게 다가올 특검에나 대처할 준비나 해라"(15일 페이스북 삭제상태) 등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